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게임하고 싶어!

[도서] 게임하고 싶어!

김영진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게임에 푹 빠져 언제나 엄마 폰을 노리는 아들과

게임만 하는 아들이 걱정돼 해결 방법을 고민하는 엄마.

제목만 봐도 어떤 내용일지 짐작이 가는 김영진 작가님의 책

<게임 하고 싶어!>에는 그린이의 게임 습관을 고쳐주기 위한

가족들의 노력이 담겨 있어요.

 

게임 중독 증상을 보이는 그린이는 게임 속 세상이 너무 좋아요.

게임 속에선 칭찬과 선물을 계속 주고,

실수해도 아무도 화내지 않고,

잘못해도 버튼만 누르면 다시 시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게임한다고 다그치기만 하는 엄마의 잔소리에 어렵고 힘든 숙제까지 있으니

속직히 그린이의 입장에선 게임처럼 즐거운 일은 없겠구나 싶은 마음이 저도 들더라구요.

 

그린이의 게임 습관을 고쳐주려고 시간을 정해 놓고 게임을 하자며

아빠가 텔레비전에 연결하는 게임기를 빌려왔지만 실패.

그린이와 아빠는 물론 형 미르도 틈만 나면 게임기를 붙잡았거든요.

화가 난 엄마는 아빠께 게임기를 돌려주라고 해요.

 

그린이는 게임하는 습관을 고칠 수 있을까요?

게임을 못해 심심한 삼부자는 풋살장에서 신나게 축구를 했어요.

골까지 넣고 나니 너무너무 신이 났지요.

 

돌아오는 길에 들려 준 아빠의 말에 그린이는 깜짝 놀랐어요.

어떤 반전의 말이었을까요? 상상해 보세요.

 

가족들끼리 서로 관심 가져 주고, 시간을 같이 보내면서

서로의 마음을 알아주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그린이 가족을 통해 작가님이 말하고 싶었던 것 같아요.

서로의 솔직한 입장을 들어 볼 때 문제의 해결점을 찾을 수 있으니까요.

 

앞으로 그린이는 게임하고 싶어질 때 이렇게 말할 것 같아요.

아빠, 우리 축구하러 가요.” 라고요

 

#가족 #관심 #사랑 #입장바꿔생각해봐 #게임중독 #그림책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