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산책자를 위한 자연수업

[도서] 산책자를 위한 자연수업

트리스탄 굴리 저/김지원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산책자를 위한 자연수업

산책을 자주 하는 편이다. 예전에 성격이 급해서인지 조깅을 선호했지만 무릎이 점차 안좋아지면서 걷기 시작했고 그러니 속력이 느려지고 눈이 보이는 것도 많아졌다. 속력이 빠르면 더 많이 볼 것 같았는데 느리게 걷다보니 여러 가지가 보였다.

책은 산책하면서 느낄 수 있는 자연환경에서 보이는 것을 왜 그런가에 어떻게 그런가에 대해서 써 있다. 저녁에 걷다보면 달이 보이고, 밤에는 별이 보이며, 낮에 잔디밭을 걸으면 잘정리된 잔디 잎의 결 방향에 대해서도 보인다.

읽다보면 괜히 어느 자연에 대해서 박식한 사람과 걷는 느낌이 든다. 실제로 그런 사람과 함께 걸으면 모든 현상들에 대해서 상세한 설명을 들으면서 걸을 수 있어서 좋겠지만 대부분 산책은 마음을 내려놓고 생각을 하지 않고 목적지 없이 아무렇게나 걸을 때가 많다. 그래서 굳이 산책과 자연현상을 연결하여 알아야 할까 싶기도한 개인적인 생각이 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