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대량살상 수학무기

[도서] 대량살상 수학무기

캐시 오닐 저/김정혜 역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The devil is in the detail)라는 말을 들어 본적이 있다. 전체 중 작은 일의 중요성을 의미할 것이다. 빅데이터나 인공지능을 활용할 때 수학이 기본이 된다. 어떤 일을 계산하고 결과를 볼 때 어떤 가정이 있는 것인가 잘 살펴봐야 한다. 계산으로 결과를 내면서 중간에 살짝 왜곡하면 결과는 사실과 전혀 다르게 도출할 수도 있다.

흔히 알고리즘은 편견이 없다고 하지만 알고리즘을 만들 때 개발자의 가정에 의해서 편견이 충분히 들어갈 수 있다. 데이터가 재판에 사용되기도 하고, 야구 전략에도 사용되고, 대학 랭킹 순위에도 사용되며, 금융 자산에도 서용된다. 하지만 수학 계산은 맞지만 디테일에 악마가 있다. 목적을 위해서 의도적으로 왜곡할 수도 있고 미쳐 생각못하고 왜곡된 결과를 사실이라고 믿을 수도 있다.

책에서 아쉬움으로써 번역자에게 글 맞춤법 틀린 것이 종종 보이고, 글 저자에게는 개인적 경험이나 주관적 서술은 객과적이지 않고 글의 내용에 신뢰를 주지 못한다. 그리고 민주주의 위협보다는 위협에 더 비중을 둔 것 같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