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감동의 글****         "사과 좀 깍아주세요"

 

암 병동 간호사로 야간 근무할 때 일어난

일입니다. 새벽 다섯 시쯤 갑자기 병실에서

호출 벨이 울렸습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그런데 대답이 없었습니다. 환자에게 무슨 일이 생겼나 싶어

부리나케 병실로 달렸습니다.

 

창가 쪽 침대에서 불빛이 새어

나왔습니다. 병동에서 가장 오래

입원 중인 환자였습니다.

 

“무슨 일 있으세요?”

 

놀란 마음에 커튼을 열자 환자가

태연하게 사과를 내밀며 말했습니다.

 

“간호사님, 나 이것 좀 깎아 주세요.”

 

헐레벌떡 달려왔는데

겨우 사과를 깎아 달라니...

맥이 탁 풀렸습니다.그의 아내가 옆에서

곤히 잠들어 있었습니다.

 

“이런 건 보호자에게

부탁해도 되잖아요.”

 

“그냥 좀 깎아줘요.”

 

다른 환자들이 깰까 봐

실랑이를 벌일 수도 없어

사과를 깎았습니다.

그는 내가 사과 깎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더니 이번에는

먹기 좋게 잘라 달라고 했습니다.

 

나는 귀찮은 표정으로

사과를 반으로 뚝 잘랐습니다.

그러자 예쁘게 좀 깎아 달라고 합니다.

 

할 일도 많은데 별난 요구하는 환자가

못마땅해 못 들은 척 사과를

대충 잘라 주었습니다.

 

나는 사과 모양새를 여전히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그를 뒤로하고 서둘러

병실을 나왔습니다.

며칠 뒤,

그분은 상태가 악화되어 세상을 떠났습니다.

삼일장을 치른 그분의 아내가 수척한

모습으로 나를 찾아왔습니다.

“사실 새벽에 사과 깎아 주셨을 때

저 깨어 있었어요. 그날 아침,

남편이 결혼기념일 선물이라며

깎은 사과를 내밀더라고요.

제가 사과를 참 좋아하는데

남편은 손에 힘이 없어

깎아 줄 수가 없었어요.

 

저를 깜짝 놀라게 하려던

그 마음을 지켜 주고 싶었어요.

그래서 간호사님이 바쁜 거 알면서도

모른 척하고 누워 있었어요.

혹시 거절하면 어쩌나 얼마나

가슴 졸였는지, 정말 고마워요.”

 

차마 고개를 들 수 없었습니다.

눈물이 하염없이 흘렀습니다.

나는 그 새벽, 가슴 아픈 사랑 앞에

얼마나 무심하고 어리석 었던지...

 

한 평 남짓한 공간이

세상의 전부였던 환자와 보호자.

그들의 고된 삶을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나 자신이

너무도 부끄러웠습니다.

 

그녀가 눈물 흘리는 내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며 말했습니다.

 

남편이 마지막 선물을 하고

떠나게 해 줘서 고마웠다고,

그것으로 충분했노라고...

 

어느 누군가에게는

하찮은 부탁일지라도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크나 큰 삶임을 ......

 

그리고 작은 사랑이

얼마나 한 인생에 큰 감동이

될 수 있는지도 배웁니다.

 

할 수만 있다면 이 땅에서

허락된 시간에 작은 봉사라도

나눔이라도 섬김이라도

실천하며 살 일입니다.

 

PS: 강원도 어느 병원의

암병동에서 환자 부부와의 사연을

간호사가 적은 글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8

댓글쓰기
  • 파랑뉨

    이런 이야기는 언제나 감동을 주지요. 그래서 순간에 충실하려고 노력하게 돼요. 혹시라도 모르고 한 행동이 아쉬움을 동반할수도 있으니까요. 읽기는 어제 읽었는데 이제야 답글 남기네요. 오늘은 wifi 상태가 양호하답니다^^

    2014.03.07 23:56 댓글쓰기
    • 파란토끼13호

      누군가의 부탁이 정말로 절실하였던것을 누구나 알수 있다면 좋겠지만 ...

      2014.03.13 16:52
  • 북뉴스조나단

    아.... 맘 아리고 울컥넘어오고...
    살아있다는건 아...

    2014.03.09 01:12 댓글쓰기
    • 파란토끼13호

      네, 저도 마지막 순간에 울컥햇어요.

      2014.03.13 16:53
  • 쁘띠쁘띠

    내가 한 작은 행동들이 누군가에겐 큰 의미를 지닌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알기에 언제든 조심하며 친절하게 살아가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물론 잘 안될 때가 많지요...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이런 글은 아낌 없이 추천 꾹꾹이~^ㅡ^*

    2014.03.09 15:43 댓글쓰기
    • 파란토끼13호

      항상 감사하고 누구에게나 친절함을 갖는다는것이 얼마나 어려운것인지...

      2014.03.13 16:54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