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초급 한국어

[도서] 초급 한국어

문지혁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뉴욕에서 워홀을 하면서 익숙한 지명들이 나와서 반가웠습니다.
영어를 배우기 의해 고군분투 하면서 지냈던 시간들이 떠올랐습니다. 막상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친구들에게 믈어보면
문법이나 다른 방법으로 속시원하게 설명해주지 못하는걸 보고 이해 못했는데

안녕이라고 아무 생각없이 쓰는 단어가 평안 행복이라는 수업 내용을 읽고 감탄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가지 못하는 곳에 대한 동경이겠지만 치열하게 살땐 그렇게 싫었는데 돌아와서 생각해보면 그리운 뉴욕.애증일까 생각듭니다.
타향생활의 고군분투가 와닿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