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십자 저택의 피에로

[도서] 십자 저택의 피에로

히가시노 게이고 저/김난주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히가시노 게이고의 추리소설은 이제 읽지 않을 거라 다짐했는데도 또 읽고 있다. 그의 소설은 그가 쓰는 것이 맞을까? 마치 만화 대본소처럼 작품을 합동으로 뽑아내는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새 작품이 출간되는 속도가 빠르다. 그 패턴도 무협지처럼 일률적이고 다듬어지지 않아 싼마이 티가 물씬거릴 때가 많다. 아이디어 하나에 정형화된 의심의 살을 붙이고 약간의 트릭을 넣어 미스터리 추리소설의 틀을 맞춘다. 최근작들은 고도의 지적 게임과는 거리가 멀고, 일직선 단순 구조로 그 수준이 그냥 습작에 가깝게 느껴진다. 그의 추리소설 작법이 이젠 거의 읽히는지라 신선하지도 않다. 그런데도 머리가 복잡할 때 도피처의 하나로 습관처럼 손이 간다. 일단은 벗어날 수 있으니까.


십자가 형태의 동서남북으로 뻗은 독특한 구조를 가진 건물에서의 자살 사건을 다루는 『십자 저택의 피에로』는 그 개연성이 의심스럽다. 다케미야 산업의 경영을 책임지고 있는 요리코가, 남편과 딸이 보는 가운데 십자 저택 2층 발코니에서 뛰어내려 자살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그리고 그녀가 지나간 복도에는 피에로 인형 하나가 나뒹굴고…. (스포일러) 이 소설은 '거울 마술'을 모티브로 한 사건이다. 상자 속에 넣은 토끼나 사람이 사라지는 그 마술이 살인의 한 방편으로 활용되는데, 문장으로는 충분히 표현될 수 있으나 등장인물들이 현실에서 반드시 그렇게 생각하고 행동하였으리란 확신을 못 하겠다. 그래서 추리소설의 정형화된 틀에 여러 장치와 당위성을 억지로 끼워 맞췄다는 느낌이 든 것이다.


추리소설의 평가 잣대로 많이 활용되는 엘러리 퀸의 10가지 관점에서 정리해 보면, 구성은 작위적인 얼개로 느껴지고, 긴장감은 없는 편이다. 의외의 결말 부분은 대략 예측 범위를 벗어나지 않는다. 성격묘사 관점에서 보면 일본의 장례문화는 우리와 아주 다른가? 가족이 죽어도 슬퍼하는 기색이 없다. 무대는 닫힌 공간은 아니지만 그래도 스케일이 작다. 단서 측면에선 복선과 암시 이런 거 없다. 그래서 직선적이라는 거다. 독자와의 대결 관점에서 피에로 인형을 통해 독자에게 들려주는 해설은 '대결'이 아니라 '도우미'이다. 해결 방법의 합리성 관점은 인형사人形師와 미즈호의 콜라보가 별로다. 문장이 매끄럽기는 하다. 살인의 방법은 임팩트가 전혀 없다. 전체적으로 올드한 감각으로 전개되며 신맛, 단맛, 복선, 암시가 거의 없다고 느꼈다. 요즘의 잘나가는 추리소설에 비하면 아주 평범한(그보다는 조금 떨어지는) 수준이라고밖에 말 못 하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제가 한동안 히가시노 게이고 추리 소설에 빠져서 신간이나 구간 등을 꾸준히 구입한 적이 있습니다. 신간 출간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언제부턴가는 구입을 안 하고 있지만요.ㅎ
    아무튼 eunbi님이 엘러리 퀸의 10가지 관점으로 [십자 저택의 피에로]을 정리해 주셔서 책에 대한 느낌이 팍 와닿습니다.^^

    2021.03.14 07:59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eunbi

      저 또한 히가시노 게이고 중독이었습니다. 가볍고 흥미롭고... 그러다가 못따라가겠더군요. 플롯도 눈에 읽히구요. 그래서 안본다 이젠 안본다~ 하면서도 이번에 뭐라 했나? 하면서 읽곤 합니다. 중독은 쉽게 끊어지지가 않는군요.^^

      2021.03.16 12:23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