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보들보들

[도서] 보들보들

야마자키 요코 글/이모토 요코 그림/이지혜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북극곰 출판사에서 신간 그림책이 출간되어 소개해드려요.






보들보들




보들보들의 느낌이 참 좋은 촉감이라는 생각이 드는 계절이에요.



보들보들

[부사] 살갗에 닿는 느낌이 매우 보드라운 모양.

보들보들 오픈사전                                                                                  

1.보들보들 바들바들.(부사) 몸을 자꾸 작게 바르르 떠는 모양."보"는 아래아.



'보들보들'을 검색해보면 이렇게 두 가지 뜻이 나오더라구요.


대체로 첫번째 뜻으로 많이 쓰일 거 같은데


이 책에서도 마찬가지일까요?




바구니 속에 있는 토끼 한 마리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이삿짐 트럭에서 떨어진 작은 바구니 하나


그 안에서 우는 소리를 듣고 엄마 토끼와 아기 토끼가 왔어요.


"전 토끼 인형 보들보들이에요."




아~ 인형이었군요.


토끼 인형 이름이 보들보들이었어요.


촉감을 딴 이름이었어요.


그런데 이삿짐 트럭이라하면 주인이 있었을텐데 주인과 헤어져서 슬피 우나봐요.


어렸을 때 키웠던 강아지들..


그 강아지들 모두 어미와 떨어져 우리 집에 왔을 때 며칠을 밤만 되면 울었는데


아마도 그런 심정이었을까요?










그런데 이 토끼 인형 보들보들은 다른 토끼들과 달라요.


배가 고프다고 우는데 케이크가 먹고 싶대요.


케이크를 생전가야 먹어 본 일이 없는 자연 야생의 토끼들은 그런 과일이 있냐며 묻지요.


딸기가 앉아 있는 빵 대신 방금 딴 산딸기를 주자


작은 딸기가 아니라고 하지만


역시 자연 속 선물인 산딸기는 새콤달콤 맛있지요^^



이 보들보들을 보자 무엇이든 울음으로 표현했던 신생아가 떠오르네요.


배가 고파도 울고 기저귀가 축축해도 울고 심심해도 울고 눕혀놨다고 울고


아.. 인형이 아닌 진짜 토끼 엄마는 이 토끼 인형 보들보들을 무사히 돌볼 수 있을까요?


혹은


다른 학교에서 전학 온 전학생이라고 봐도 좋을 듯 한데요?


전학생 보들보들은 새로운 학교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을까요?











밤이 늦었으니 일단은 엄마 토끼네 집에서 자기로 해요.


집이 정말 작다며 텔레비전은 어디있냐고 묻는 보들보들..


저는 왜 이 장면이 '시골 쥐 서울 쥐' 이솝우화가 생각날까요?


ㅎㅎ


서울 토끼 보들보들의 시골 숲속 마을 체험기~~~^^



네모난 창문에서 재미있는 게 나오는 텔레비전은


토끼들의 하늘 창문이랑 똑같대요.


ㅋㅋ


옹기종기 모여 하늘 창문을 보고 있는 아기 토끼들과 보들보들이 너무 예쁘지 않나요?




파란 하늘 흰 구름 두둥실


작은 새 한 마리 포롱포롱


점점점 붉어지는 하늘 얼굴


까만 밤 별님 눈빛 반짝


어머머 달님 미소 활짝



재미있고 신기한 하늘 텔레비전




저는 이 책에서 이 동시가 참 마음에 들더라구요^0^


지금은 언제 어디를 둘러봐도 별 하나 보기 쉽지 않은데


숲속 마을에서는 변화무쌍한 자연을 아름답게 관찰할 수 있는 거겠지요?




여담으로..


얼마 전 유현준 교수님의 '어디서 살 것인가' 책을 읽었는데


요즘 콘크리트 건물의 대형 상권보다 작은 골목 상권이 뜨는 이유는


각각의 특색있는 상점들과


그 상점들을 구경하며 변화무쌍한 자연을 볼 수 있는


하늘이 있어서라고 하시더라구요.


건물 안에 있으면 날씨도 계절의 변화도 알기 어려운데말이에요.



'시골 쥐 서울 쥐' 중 누가 더 행복할 것인지는


각각의 생활 모습과 개개인의 취향문제겠지만


자연스레 이 야생 토끼들의 삶이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보들보들이 느꼈을


자신의 보금자리와 엄마 토끼와 아기 토끼들의 보금자리의 차이는


또 무엇이 있었을까요?










그렇게 즐겁게 지내던 중


갑자기 자동차 소리가~~~


보들보들을 찾으러 온 여자아이 목소리에 보들보들은 고민하기 시작하는데..


과연 보들보들은 어떤 삶을 선택하게 될까요?


"돌아가고 싶어. 하지만 돌아가기 싫어.


돌아가고 싶어. 하지만 돌아가기 싫어."




보들보들의 마음을 잘 나타내주는 말이 아니었나싶네요.


숲속 마을에 머무는 사이 정이 많이 들었나봐요.




아들램은 끝까지 읽고 보아놓고서


그 다음에 어떻게 되었을지 엄청 궁금해하더라구요.


그리고 자신의 상상을 담아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하더라구요.


ㅋㅋ



책을 읽는 내내 보들보들과 한 마음이 되어 잘 지냈으면 좋겠던 거겠지요?




책을 보며 주인공과 일심동체가 되어보고


주인공의 마음을 헤아려보고


감수성과 상상력을 키워가는 것!


책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지요^^






작가님의 그림체가 어딘지 낯설지가 않아서 찾아 보니


역시 아이들의 순수함과 따뜻함을 그려내신 익숙한 작가님이셨어요.


같은 출판사의 책도 있었고 타 출판사의 책도 있었고말이지요^^





자연의 아름다움을 알게 해주는 이 겨울 보기 좋은 그림책!



따스한 사랑과 포근함을 느끼게 해주는 따뜻한 그림책!


 

자신의 주어진 환경에 따라 '보들보들'을 여러가지로 대입해 생각해 볼 수 있던 그림책!





이 책의 '보들보들'은 '시골 쥐 서울 쥐'의 서울 쥐였을까요?


새로 전학 온 전학생이었을까요?


엄마를 잃어버린 아이였을까요?


방금 막 태어나 부모의 보살핌이 필요로 한 신생아였을까요?



그 무엇이 되었던지간에 정답은 없지요.



정답이 없기에 개인 각각의 생각이 모두 정답이기에


저는 그림책이 참 좋네요^^






저는 이 책을 당연히 강추드려요^0^






 


http://krdic.naver.com/user.nhn?docid=7aefa29d15112e726ba12126387cf31c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