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그 환자

[도서] 그 환자

재스퍼 드윗 저/서은원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그 환자 (2020년)

저자 - 재스퍼 드윅

역자 - 서은원

출판사 - 시월이일

정가 - 14000원

페이지 - 280p

 

 

그 환자의 정체는?

 

 

출판사 광고나 독자들의 서평을 보고 놀라운 반전을 기대하며 읽었다. 미국 커뮤니티 레딧의 공포 게시판에 공개된 이야기로 소설 출간까지 이어진 이야기라고 한다. 국내로 치자면 디시인사이드 공포 게시판이며 일본으로 치자면 2ch 공포 게시판에 올라온 글로 시작된 이야기라는 말인데 그것만으로도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만들었다. 

 

 

원래 책을 읽을 때 출판사 소개나 독자 서평은 읽지 않는다. 일단 흥미가 가면 다른 모든 정보를 차단하고 일단 읽는 스타일. 그리하여 어떤 장르인지, 어떤 스토리인지, 어떤 반전을 가져올지 상상하며 읽었다. 그저 알고 있는 것이라면 정신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있고 이 환자와 접촉한 의사는 미치거나 자살하게 만든다는 가공할만한 환자의 존재 정도. 이 정도로 머리속에 떠오른 장면은 감옥에 갇혀 카리스마를 뿜어내던 한니발 렉터 박사였다. 결국 교묘한 심리술과 언변으로 상대를 차근차근 부수어 나가는 이야기를 그렸다는 말이다. 

 

 

책을 읽고 난 느낌은 애초에 내가 기대했던 바와는 사뭇 달랐다는 것.

 

 

6살. 야경증으로 정신병원을 찾은 조는 단 한 번의 퇴원 후 재입원하여 30년이 넘도록 단독 병실에 갇혀 있다. 병원에 새로 들어온 신입 의사 파커는 조의 존재를 알아내자마자 커다란 호기심에 휩싸인다. 조와 접촉했던 모든 사람들이 미치거나 자살시도를 하고 만다는 악명에 파커의 의사로서의 정복욕이 고개를 든 것이다. 그렇게 파커는 소문으로만 듣던 조와 마주한다. 그리고 지극히 제정신인 조의 상태에 충격을 받는다. 파커가 보기에 조는 전혀 미치광이로 보이지 않는 것이다.....

 

 

그렇게 조와 파커의 총성 없는 전쟁이 시작된다. 허나 앞서 예상했었던 심리전과는 조금 양상이 다르다. 그리고 이 다름이 결말의 반전으로 이어지게 되는데. ㅎㅎㅎ 사실 읽으면서도 설마. 설마. 그건 아니겠지. 했던 부분이 반전으로 작용하여 조금은 실망스러웠다. 하이브리드 장르를 좋아한다. 일본어 권에서야 하이브리드 장르는 이젠 새로울게 없는 복합 장르인데 영미권 작품을 거의 읽지 않는 탓에 기억나는 거라곤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정도가 떠오른다. 

 

 

하이브리드 장르라는 말조차도 스포가 될까 우려스럽긴 하다. 흠... 아니면 애초에 그쪽으로 쓰였는데 내가 생각도 안한 탓인가. 아무튼. 반전의 강렬함은 생각보다 약했으나 작품 전반에 깔려있는 분위기 자체는 좋았다. 폐쇄된 정신병원. 엄청난 규모의 대저택. 그리고 그 환자의 충격적 정체... 사실 장르가 장르인만큼 좀 더 자극적으로 쓰였다면 어떨까 싶다. 흥미로운 도입부로 호기심을 자극하고 짧은 분량으로 신속하게 막판으로 치닫는다. 약간의 아쉬움은 남지만 충분히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작품이었다. 


https://blog.naver.com/eyoooo/222140087161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