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대한민국에서 제일 쉬운 7일 완성 재무제표 읽기

[도서] 대한민국에서 제일 쉬운 7일 완성 재무제표 읽기

윤정용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회계어 배워야 해?

해마다 수많은 회계 관련 서적들이 출간된다. 저마다 가장 쉽게 쓴 책이라고 한다. 기업에서 쓰는 언어이니 배워야 한다. 학교에서는 왜 이런 건 안 가르치는 건지 모를 일이다. 당장 써먹어야 할 것들인데 전공자보다 비전공자가 많은 게 현실이다. 더구나 직장생활을 한 사람들이 회계어를 알아야 하고 직접 쓰지 않아도 재무제표를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한다. 사회초년생들에게는 뭔 말인가 싶다. 그래도 알아야 한다고 하니 배우려고 도전하지만 여간 어려운 아니다. 특히나 이공계 졸업자들에게는 외국어나 다름없다. 경영학을 맛봤다면 그나마 이해하라도 할 텐데 말이다.

코로나19와 경기 위축으로 정부에서는 돈을 마구 풀었다. 그 덕에 시중에는 돈이 넘쳐나니 낮은 금리에 은행으로 몰리지 않는 돈들은 주식시장으로 간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그렇다고 대한민국 모든 사람들이 다 갖고 있는 건 아니지만 그 만큼 주식 거래자가 늘어난 건 사실이다. 한편에서는 섣불리 투자는 하는 게 아니라고 말하고 또 다른 쪽에서는 투자를 해야 한다고 한다. 근데 어떤 기준으로 해야 하는 걸까라고 물으니 대부분 재무제표를 볼 줄 알아야 한다고 말한다. 또 다시 회계어다.

 

재무제표 읽기

재무제표를 보는 이유는 기업의 상황을 읽기 위함이다. 근데 구구절절 말로 설명하는 게 아니라 숫자로 표기한다. 주식을 투자하기 위해서라도 기업의 상황을 읽을 수 있어야 하니 재무제표를 볼 줄 알야야 한다. 근데 회계어도 잘 모르니 재무제표라는 게 참으로 어렵다. 맨날 이것만 바라보면 그나마 쉽겠지만 이해가 안 되면 모든 게 어렵지 않겠나. 그래서 상세한 사례를 들어 설명해주면 배우는 이는 참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거다. 이 책 《대한민국에서 제일 쉬운 7일 완성 재무제표 읽기》가 그런 책이다. 제목 그대로 7일에 완성할 수 있다고 장담하긴 어렵겠지만 분명 재무제표를 읽는 방법을 최대한 쉽게 설명한 책이라 할 수 있을 거다. 책 띠지에 적혀있는 "주린이부터 방구석 사장님까지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다!"라는 말은 충분히 공감된다. 재무 3표라 불리는 재무상태표, 손익계산서, 현금흐름표를 다트(DART)에 있는 실제 공시나 보고서 자료들을 참고해 따라하면서 익혀보면 좋을 듯하다. 용어의 뜻과 그것이 의미하는 것을 탄탄하게 배우자. 모든 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기 아니던가.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