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팀장으로 산다는 건

[도서] 팀장으로 산다는 건

김진영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그토록 바라던 팀장

신입 직원들이 느끼는 가장 가까운 리더는 팀장이다. 어떤 조직이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실무자로서 다다를 수 있는 가장 지휘력이 있는 위치이기도 하다. 특히나 신입들에게 팀장은 무엇이든 척척 해결해내는 해결사이고 야전 사령관이다.

시간이 흐르고 꿈만 같던 팀장이란 직위가 부여되면 그간 보아왔던 팀장은 결코 쉽지 않음을 깨닫는다. 고작 팀원에서 팀장으로 한 계단 혹은 몇 단계 올랐을 뿐인데 그 책임과 의무는 상상을 초월한다. 더구나 내외부의 갈등을 조절하는 감정노동자가 되면서 그동안 팀원으로 살던 때가 그립기도 하다. 맡겨진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싶은 건 모든 팀장들의 마음이다. 하지만 현실은 만만치 않다. 누군가에게 이럴 땐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 묻고 싶지만 모두 각자 살기 바쁘다. 분명 다른 팀장들도 힘들 텐데 무난하게 지내는 걸 보면 나만 앓는 소리 하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자괴감마저 생긴다.

 

팀장에게 주는 공감과 위로 그리고 인사이트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해야 하는 것이 공감이다. 팀장들은 대부분 비슷한 어려움을 겪는다. 사람, 업무, 성과 그리고 자신의 앞날이다. 물론 팀원으로 일할 때도 비슷하다. 하지만 팀을 이끌어가는 입장에서는 감당해야 할 몫이 다르다. 팀원으로 지내면서 이런저런 다양한 팀장들을 겪으면서 자신이 팀장이 되면 이렇게 해야지 하던 것들도 막상 현실이 되고 나면 생각처럼 쉽지 않다.

『팀장으로 산다는 건』을 보면 팀장은 다 같은 심정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내가 겪은 애로를 모두가 겪고 있다는 동병상련의 입장임을 알 수 있다. 임원도 아니고 팀원도 아닌 중간관리자의 입장에서 말 그대로 끼어 있는 입장. 내·외부의 관계자들과의 관계도 중요하고, 업무도 성실히 수행하며, 성과를 도출하고 관리하는 입장. 나아가 스스로의 모습을 보면 홀로 남겨져 얼마 후 도래할 미래도 고민해야 하는 현실은 이걸 혼자 다 감당해야 하는 것인가? 하는 자문을 계속 던질 수밖에 없다. 다행히도 이 책의 저자도 팀장으로 살면서 똑같이 경험하고 느꼈다. 그래서인지 속 시원한 이야기들을 해준다. 대한민국에서 팀장이란 직위를 가진 사람들이라면 꼭 읽어두어야 할 바이블 같은 느낌이다. 저자가 말하는 대부분의 이야기들이 공감이 되고 나에게 위로가 된다. 앞으로 이런 상황이 닥치면 달리 대응해봐야겠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 주변에 팀장이 되어 어려움을 겪는 이가 있다면 이 책을 건내주고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