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데이터로 보는 인사이야기

[도서] 데이터로 보는 인사이야기

이중학,Steven Kim 저/김성준 감수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인사(人事)가 만사(萬事)

오랫동안 경영의 중심에는 인사(人事)가 있었다. 지금도 일은 사람이 하는 것이니 사람을 잘 쓰는 것. 즉 용인(用人)은 경영의 중심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 생각한다. 각 분야의 톱니바퀴가 맞물려 잘 돌아가면 더할 나위가 없다. 세상이 변한다고 해도 적재적소에 옳은 인재를 발굴하고 채용해 잘 쓰는 것은 모든 이들의 바람이다.

 

Digital Transformation 시대의 인사

세상이 변하는 건 물리적인 환경의 변화가 가장 눈에 띄는 것이고, 그 다음으로는 사람들의 행동과 사고가 변하는 것이다. 디지털이란 문명도 우리 삶과 뗄 수 없을 만큼 익숙한 환경이 되었다. 이제는 DT(Digital Transformation) 시대가 되어 디지털에도 변화를 요구되는 세상이다.

DT 시대의 HR(Human Resource)은 과거의 사람과 사람으로 구성되어 있는 조직에 집중하던 것이 이제는 사람과 협업하게 될 인공지능과 로봇 등에 대해서도 관심을 쏟아야 한다는 것이다. DT의 핵심적 기술은 3A(Analytics, Automation, Artificial)이다. 기존에 조직 내외부에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하여 시사점을 모색하거나, 단순하거나 반복적인 작업을 자동화하거나, 기존에 인간이 인지적 노력을 기울여 수행하단 분류, 평가, 판단 등을 컴퓨터가 학습하여 수행하는 기술이다. DT는 곧 3A 기술을 가지고 고객과 내부 구성원이 보다 나은 경험을 얻을 기회를 부여하고,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일이다. DT 시대의 HR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건 People Analytics이다. 기술 발전을 통해 데이터를 얻을 수 있는 속도는 발전했으나, 데이터 분석의 목적 설정과 해석, 적절한 활용은 사람의 역할이다.

 

People Analytics 어떻게 할까?

『데이터로 보는 인사 이야기』의 중심에는 두 가지 키워드가 있다. 데이터와 People analytics이다. 그렇다고 저자는 'people analytics=통계'라는 관념에서 벗어나길 바란다. people analytics는 조직 및 사회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사람 관련 이슈를 숫자와 통계를 통해 잘 설명하고 예측하려는 시도이지만 무엇보다 조직, 사회, 사람에 대한 이해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외에도 질문과 데이터 분석을 위한 내용들이 담겨있다. 솔직히 말해 HR을 조금 더 깊이 있게 들여보려다 만만치 않은 공부를 해야 한다는 사실에 한 걸음 물러서게 되었다. 비전공자에게 다소 이해가 쉽지 않은 것도 있을 것이다. 최근 HR 트렌드가 이렇게 흘러가고 있다는 것만 이해해도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