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임원으로 산다는 건

[도서] 임원으로 산다는 건

고광모,강유경,김남민,김동윤,김만수,김부길,김한성 등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임원(任員)

임원의 사전적 의미는 어떤 단체에 속하여 그 단체에 중요한 일을 맡이보는 사람을 말한다. 쉽게 말하면 의사결정권을 지닌 사람이라 하겠다. 팀장이나 팀원도 권한을 갖고 일부 의사결정을 하기도 하지만 단체나 조직의 최고 의사결정권자를 보좌나 지원하는 이들을 일컫는다.

그들에게 주어진 권한에 비해 과한 책무 때문에 우스갯소리로 '임시직원'의 줄임말이라고 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사원급으로 시작해 임원이란 위치에 이르는 건 하늘의 별따기라고 한다. 이 책에서도 0.8%라는 수치를 보여주는 것처럼 100명 중 0.8명만이 그 조직에서 임원으로 살아남는다. 그 만큼 어렵게 오른 자리이다.

 

임원으로 산다는 건

『임원으로 산다는 건』 이 책은 임원이 갖는 다양한 모습과 생각을 인터뷰하여 기술한 책이다. 대개의 사람들은 임원이한 위치에 오르지 못해보니 그들의 마음을 헤아릴 길이 없다. 도대체 그들은 어떤 생각일까? 그런 궁금증을 해소해 주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

임원이 된 사람들의 공통점은 뚜렷한 목표를 세워 열심히 일했고, 목표에 집중에 성과 중심적으로 행동했고, 배움을 게을리하지 않았던 준비된 사람들이다. 그럼에도 임원이 되어 느끼는 부족함은 네트워크다. 지위가 높아질수록 사람에 대한 어려움을 느낀다.

임원으로 가져야 할 능력은 크게 7가지라고 말한다. 전문성, 회사와 일에 대한 열정, 폭넓은 관점, 소통역량, 신뢰관계, 정치력, 셀프 마케팅 능력이다. 실무자로서 임원을 꿈꾸는 사람들이면 이러한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원의 역할은 첫째, 전략적 의사결정을 하는 역할이다. 둘째,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는 역할이다. 셋째, 성과를 창출하는 역할이다. 넷째, 전문적으로 리딩(leading)하고 육성하는 역할이다. 다섯째, 지속 가능한 비전과 동기를 부여하는 역할이다. 각각의 역할을 모두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반면 권한의 한계, 보이지 않는 임원 사이의 서열, 팀장이나 중간관리자와의 갈등, 실력 부족으로 인한 좌절 같은 능력의 한계를 경험한다고 한다.

크게 보면 중간관리자나 임원이나 갖추어야 할 역량이나 능력 그리고 그들이 경험하는 한계는 비슷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권한과 책무에 대한 범위가 다를 뿐이다.

조직이나 단체에서 임원의 자리까지 가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지식, 경험, 역량 등 갖추어야 할 것들이 무궁무진하다. 때가 되면 자연스레 오르는 자리가 아닌 만큼 꾸준히 노력하고 준비해야 한다. 임원을 꿈꾸거나 어떤 임원이 되어야 할지를 고민한다면 이 책에 소개된 내용들을 참고해보면 어떨까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