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28

[도서] 28

정유정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악몽. 정유정의 소설 <28>을 읽으면서 내내 떠올랐던 단어이다. 실제로 책을 읽으면서 꿈자리가 뒤숭숭했고 그로 인해서 심신의 컨디션도 좋지 못했다. <7년의 밤>으로 강한 인상을 남기면서 다른 작품들도 찾아본 후 차기작이 기대되는 작가 중 한명이 된 정유정의 이번 작품은 홈런을 노리고 친 공이었으나 2루타로 끝나버렸다고 해야할까. 애초에 기대를 많이 한 탓도 있을 것이다.

초반에 아이디타로드를 달리는 썰매 이야기가 나왔을 때 그에 관련한 뭔가 무척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질줄 알았는데 전혀 예상 못한 질병과 재난, 그로 인한 인간의 잔혹함에 관한 이야기였다. 뭐 나도 재난 영화를 좋아하는지라 또 다른 기대감을 갖고 읽었는데 또 뭔가 기대에 어긋나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어디서 왔는지 모를 질병으로 한 도시는 폐쇄되고 그로 인한 사람들의 죽음과 혼란, 처음 썰매를 끌었던 재형의 개 스타와 쿠키, 이야기의 한 시점에 있었던 늑대개 링고를 중심으로 인간의 이기심으로 무차별 살상을 당해야 했던 개의 이야기와 질병으로 인해 개와 다를바 없이 같은 인간들에게 버려지고 살상당하는 인간들의 이야기가 재형과 링고 외에 몇명의 등장인물의 시점으로 이야기가 이어지는데 내가 예상한 흔한 재난영화와는 전개가 전혀 달랐다. 개들을 살처분하는 장면에서는 구재역이나 조류독감, 광우병으로 인해 살처분 당했던 많은 가축들이 떠올랐는데 작가는 실제로 그런 뉴스를 접하고 소설의 시놉을 완성했다고 한다. 나 역시 그때 그 동물들에 대해 잠시나마 안타까움을 느꼈고 그 마저도 가축들의 생명에 대한 안타까움 보다는 농사를 손해본 농민들의 피해만 포커스에 둔 인간의 이기심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었는데 이 소설에서도 그런 인간들의 이기심과 잔인함을 말하고자 함은 알겠으나 도시폐쇄와 무차별적인 총기난사로 개고 사람이고 상관없이 살상하는 부분에서는 너무 현실성 없는 이야기로 다가와서 안타까움 보다는 잔인함만 느껴질 뿐이었다. 끝으로 갈수록 질병에 대한 실체나 해결에 관한건 조금의 언급도 없고 그래서 해결될 거라는 희망은 점점 사라지고 있는 가운데 많은 죽음들의 전개로 지루함과 우울감만 준것 같다. 그 와중에 재형과 윤주의 러브스토리는 야구경기 중 난입한 훌리건처럼 뜬금없고 불편한 이야기였다. 끝으로 갈수록 인간이 얼마나 비참하게 죽을 수 있나를 대결하는 것처럼 느껴져 인간이 얼마나 잔인할 수 있나를 보여주기에는 성공한듯 했으나 대신 불편한 마음을 남겼던 작품이었다.

<7년의 밤>으로 시작해 찾아본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와 <내 심장을 쏴라> 등 생생하고 시원스러운 필체와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 모두 좋았는데 어쩐지 그러한 필체는 그대로였으나 좋은 배추로 김장 담그려다 고추가루가 과하게 들어가 다소 실패한 김치처럼 스토리면에서 여러모로 안타까운 작품이었다. 그렇지만 전작들이 좋아 이미 팬심이 생긴 작가이기에 다음작품을 기대해봐야겠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