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은영 박사가 전하는 금쪽이들의 진짜 마음속

[도서] 오은영 박사가 전하는 금쪽이들의 진짜 마음속

오은영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이를 키우면서 오은영 박사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아이 양육뿐 아니라 육아에 지친 나 자신도 위로를 받았다. 이 책은 2012년에 출간된 "아이의 스트레스"라는 단종된 책을 새롭게 수정하고 보완해서 내놓은 책이다. 오은영 박사가 말한대로 그 어떤 책보다 '아이의 마음' '아이의 목소리가' 많이 담겨 있는 책이기도 하다. 임상 현장에서 만난 아이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어 읽기도 쉽고, 아이의 마음을 쉽게 이해 할 수 있게 쓰여져있다. 마치 금쪽같은 내새끼의 오은영 박사가 나에게 1:1 개인 과외로 이야기 해주는 느낌을 받으며 읽었다. 결코 딱딱하지도 않고, 가르치는 느낌 없이 편안하게 아이들의 속마음을 통해 부모의 자세, 역할에 대해 이야기 한다.



이 책은 성장과제, 또래, 학교생활, 부모, 신호 이렇게 5가지의 챕터로 구성 되어있다. 각 챕터에는 세부적인 내용으로 나눠서 아이의 생활에 관련한 전반적인 부분을 다루고 있다. 책은 두껍지만 자세한 항목별로 나눠져 있어 필요한 부분을 찾아서 보기도 쉽다. 아주 어린 아기부터 초등학생까지 다양한 연령별 육아 고민을 아이의 마음으로 이야기 해주는게 인상깊었다. 아이 마음 백과사전 같은 느낌이랄까?


아이가 아직은 어려 학교생활, 또래 보다는 성장과제, 부모 부분이 인상깊었다. 특히 요새 가장 큰 난제 대소변 가리기를 이 책을 통해서 제대로 배울 수 있었다. 아이가 18개월부터 흥미를 보였으나 엄마의 노력부족으로 금세 시들해지고 또 흥미를 보였다가 지속되지 못하는 이 과정을 반복하며 1년이 되어가고 있다. 점점 나도 지치고 아이도 지쳐가는거 같았는데 책을 보니 너무 무지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가 변비를 겪고 있음에도 그에 대해 적극적인 치료를 생각하지 않았고, 규칙적인 패턴으로 습관을 잡아가는 것도,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도 전혀 하지 못했고 약간은 귀찮다고 생각했다. 이번에는 꼭 아이가 원할때 다양한 준비를 통해 아이가 자존감을 높일수 있게 배변훈련을 성공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아이는 부모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더 깊게 부모를 사랑한다는 오은영 박사의 말에 마음이 아린다. 언제고 아이는 내가 미안하다고 하면 달려와 꼭 안아줬는데, 나는 그러지 못했다. 아이의 마음보다는 나의 편의를 위해서 훈육하고, 화풀이 했던 날들이 많았던거 같았다. 육아가 어려울수록 아이의 마음이 어떤지 다시 한 번 들여다 보는 아이의 진정한 마음에 귀를 기울일 수 있는 부모가 되기로 다시 한 번 다짐해본다. 육아는 이런 다짐과 후회의 연속이지만 그래도 포기보다는 나으니까!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