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동물 농장

[도서] 동물 농장

조지 오웰 원저/백대승 글그림/김욱동 해설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비채에서 나온 김욱동 번역본을 불과 몇 년 전에 읽었던 것 같은데 찾아보니 10년이 넘었다. 책 소개 방송에 이 책이 나와 잠시 인기를 끈 것 같은데 그 방송은 보지 않았다. 워낙 유명한 고전이고, 알고 읽으면 더 많은 것이 보이는 책이지만 청소년들이 읽기엔 그렇게 쉬운 소설이 아니다. 아니라고? 최소한 나한테는 그랬다.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두 번째 읽고, 소련 등에 대한 정보가 쌓이면서 이 소설은 정말 재밌었다. 책 속에 나오는 상징과 비유 등을 해석하는 즐거움도 있지만 우리의 현실을 비추어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재밌게 읽었다고 해도 다시 그 책을 읽는 것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그런데 백대승의 그래픽 노블로 나왔다. 그래픽 노블이라면 나의 관심을 끌기 충분했다.

 

만화가는 이 그래픽 노블을 그리면서 어떤 번역본을 참고했는지 말하지 않는다. 워낙 많은 번역본이 있고, 원전도 그렇게 두툼하지 않으니 다양한 참고 서적이 있었을 것이다. 해설에 김욱동이 있는 것을 보고, 비채 판을 참고해서 그렸을까 생각했지만 정확하지 않다. 그리고 사실 이전에 아주 재밌게 읽었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책 내용을 자세하게 기억하지 못하고 있었다. 너무나도 적나라하고 강렬한 상징과 비유만 머릿속에 남아 있을 뿐이다. 물론 기억력도 그렇게 좋지 않다. 그림으로 표현된 이 소설은 읽으면서 점점 더 강렬하게 다가왔다. 그 사소한 변화들이, 하지만 중요한 변화가 눈에 바로 들어왔다.

 

동물농장은 농장주를 몰아낸 뒤 만들어진 것이다. 돼지 이미지가 들어간 것은 그들의 지능지수가 가장 높기 때문이다. 인간의 문자를 읽을 수 있고, 문자를 다른 동물들에게 가르친다. 지능지수가 떨어지는 동물들은 글을 읽지 못한다. 그런데도 농장 벽에 7계명을 적어 놓았다. 이 계명의 변화도 만화가는 아주 잘 포착해 표현해 놓았다. 처음엔 모든 동물을 위한다는 마음이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권력 투쟁으로, 권력 유지와 영구화로 흘러간다. 민중을 위한다는 마음으로 가장 열심히 일하는 복서를 보면서 많은 생각이 교차했다. 결말을 알기 때문이고, 우리의 현실과 역사와 닮아 있기 때문이다. 국가 단위가 아닌 회사 단위로 생각해도 이 부분은 연결 가능하다.

 

공포. 독재자들이 항상 내세우는 것이다. 자본가들이 항상 내세우는 것이다. 자신들에게 불리한 일이 생기려고 하면 그들은 민중을 겁준다. 언론은 나팔수가 되고, 독재자와 자본가는 그 뒤에 숨어서 그들을 부린다. 이 과정에 너무 나선 언론 등이 나오기도 한다. 단순히 공포심을 심어주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직접적으로 위협을 가해야 한다. 나폴레옹이 부리는 개들이 이 역할을 한다. 동물들을 위협하고, 어느 순간에는 물어 죽인다. 물론 그들을 물리칠 기회가 생긴다. 하지만 민중은 그 순간에 실수한다. 다시 그들을 믿는 것이다. 왜곡된 정보와 지식이 만들어낸 비극이다. 어리석어 보이는 행동이지만 왜 인류의 역사가 직선으로 진보하지 못하는지 생각하게 한다.

 

재밌는 원작에 재밌고 사실적인 연출이 가미된 그래픽 노블이다. 큰 틀은 원작을 따라가면서 작은 부분에서 작가의 창의성이 발휘된다. 원작에서 보지 못한 듯한 장면이 나오기 때문이다. 읽을 때는 그냥 재밌고 보고 지나갔는데 지금은 주석처럼 다가온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림으로 보기 때문에 가독성이 좋다. 물론 섬세하게 보지 않으면 소소한 재미나 주석 같은 내용을 놓칠 수 있다. 이 그래픽 노블을 보면서 고전을 옮긴 그래픽 노블에 관심이 간다. 내가 재밌게 읽은 책들은 복습용으로, 읽지 않은 책은 내용 공부용으로 말이다. 강렬한 이미지로 가득한데 한가지 염려스러운 부분이 있다. 돼지 이미지에 대한 편견이다. 아이들이 읽을 때는 더 조심할 필요가 있다. 어릴 때 본 만화 영화 <똘이 장군>처럼.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