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의 화학

[도서] 오늘의 화학

조지 자이던 저/김민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화이트헤드는 <교육의 목적>에서 교육의 단계로 '로맨스 - 정밀화 - 일반화' 3가지를 말한다. 이게 반복되며 이어진다는 말이다. 교육의 시작점이 되는 것이 바로 로맨스인데, 다른 말로는 흥미라고 할 수도 있고, 요즘 말로는 '썸'이라고 할 수도 있다. 취미는 썸을 타며 시작된다. 공부도 그러면 좋지. 관건은 썸 타는 조건을 만들 수 있냐는 거다.

 

화학, 글쎄 삶에 분명 필요한 영역이지만 그렇다고 썸 타긴 쉽지 않다. 특히 학교에서 배웠던 화학은 외울 것 많고 어렵기만 했다. 재미? 일상과의 연계? 그런 건 몰랐다. 상대적으로 과학 교과 중에 물리보다는 쉽다? 그래서 선택하자는 정도였던 거 같다.

 

요즘 수학에 대해서도 새롭게 접근하는 책들이 꽤 나오는데, 이 책은 화학이다. 아주 일상적인 사안과 밀접하게 연관시킨다. 커피! 선크림! 담배! 과자! 뭐 이건 우리가 매일매일 접하는 거다. 없다고 생각할 수 없는 그것들을 화학이라는 관점으로 풀어낸다.

 

앞에서 화이트헤드의 로맨스를 언급했는데, 이 책을 보면 사람들이 화학에 대한 흥미를 갖게 한다. 물론 그게 썸만 타다 끝날 정도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래도 좋다. 이 정도로 화학에 대해 눈 뜨게 해준다면 그걸로도 충분하다. 화학에 대해, 그냥 이 책 한 권만 독후감 쓰게 하라. (요약 - 느낀점 첨부) 이러한 정도의 상식은 모두에게 필요하다.

 

이 책은 밑줄 긋기 힘들었다. 나 혼자보기 보다는 도서관에서 함께 보아야 한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이렇게 글 짓는 사람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많아지면 좋겠다. 일상과 연결되며 자연스레 재미가 있다. 깊이와 재미, 유익함을 함께 갖출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책이다. 화학은 몰라도, 화학물질에 대해 관심 있는 자들이여, 꼭 필요한 책이 등장했음을 전한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