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뇌를 활용하는 뇌내혁명

[도서] 우뇌를 활용하는 뇌내혁명

하루야마 시게오 저/한설희 감수/오시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뇌내혁명>이란 책에 대해 추천받은 적 있다. 오래된 책임에도 불구하고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언제 읽어보고 싶었다. 그러다가 신간이 나온 걸 알게 됐다. 우뇌를 활용한다는 말을 덧붙여 달았기에 새롭게 출간된 책으로 생각하고 책을 읽게 되었다. e Book 동시 출간이라 하여 이번에 나온 책이라고 생각했다. 아마 이렇게 생각할 사람들이 꽤 될 수 있다.

 

하지만 책은 1996년에 출간된 책이다. 아마도 이를 중앙생활사에서 정식 독점계약을 맺고, 새롭게 번역하여 내는 책 같다. 중앙생활사는 건강과 생활의학에 관한 알찬 책들을 꾸준히 내는 출판사다. 김수현 약사 선생님의 책들 등으로 알게 되었는데, 여러 유익한 책을 출간한다. 그렇기에 결과적으로는 잘 된 일이라 본다. 좋은 책을 좋은 출판사에서, 좋은 번역으로 새롭게 내놓는 것이니까.

 

시간이야 많이 흘렀지만, 그럼에도 다시 출간될 정도라는 점에서도 그렇고, 읽어보면 내용에서도 충분히 그 유용함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25년 전이면, 뇌과학이라는 말 자체가 생소하던 시절이다. 그동안 뇌과학은 엄청나게 발전했다. 그런데 그러한 진보와 성과를 거둔 지금보더라도 책 내용이 맞고, 알차다. 그만큼 앞서 갔다는 게 새삼 대단하다고 느껴진다.

 

요즘은 뇌과학을 통해 명상의 유익함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이 책 역시 그러한 관점을 자기 방식으로 잘 정리해주고 있다. 즉, 수 천 년 명상 전통이나 오늘날 최첨단의 뇌과학이나 이 책이나 말하는 바가 같다.

 

현대인들이여, 인터넷과 영상, 도시에 찌든 현대인들이여, 우뇌를 활용하라. 이 책에 그 이유와 방법이 아주 잘 담겨 있다. 나는 작년에 출간된 '뇌내혁명'은 보지 못 했다. 실천편인 이 책만 봤는데, 그럼에도 충분할 수 있다. 어찌됐든 실제로 행동해서 누리는 게 알짬이니까.

 

그냥 이 책만 보면 '그래 요즘 이런 말들이 많지' 생각할 수 있다. 이게 25년 전에 출간됐다는 점, 그 통찰력과 선구적인 업적을 기억하면서 보라. 그럴 때에 얼마나 더 값진 책인지 잘 느낄 수 있다. 널리 읽혀서 온생명들이 더 평화롭고 건강하게 지내게 되길 바란다. 알찬 책을 읽어 행복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