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저는 부모님을 요양병원에 모시려고 합니다

[도서] 저는 부모님을 요양병원에 모시려고 합니다

김영맘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본 포스팅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지원받아 작성한 솔직한 후기입니다>

저는 부모님을 요양병원에 모시려고 합니다

- 요양병원 한의사가 10년간 환자의 생로병사를 지켜본 삶의 기록!

 

저자 김영맘

출판 설렘(SEOLREM)

출시 2022.11.10.

 

 

책의 타이틀이 너무나 현실적이어서 살짝 외면하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만, 이 책은 현직 한의사가 2012년부터 요양병원에 근무하며 바라본 관찰기이자 우리가 직면한 노후에 관한 단상입니다.

 

요양병원 근무 10년 차인 저자가 요양병원의 종사자로서 바라본 요양병원은 누군가의 호기심의 대상이거나 상상하기 싫은 두려운 미래의 공간이지만 그곳의 환자분들에게는 오늘을 살아가는 치열한 삶의 현장이라고 말합니다. 저희 양가 부모님 중 한 분은 자신이 거동이 불편해지고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요양병원으로 보내라, 또 한 분은 어떤 경우에도 그곳엔 보내지 말아달라고 하십니다. 두 분의 마음이 다를지라도 자신의 노년을 마무리함에 있어 드는 생각은 같지 않을까 싶습니다. 두 분이 관점의 차이는 있지만 자신의 신념을 토대로 인간적인 모습으로 마무리하고 싶다는 호소가 아닐까요.

 

책의 구성은 생로병사와 함께한 일상, 생로병사에 관한 고찰, 가정 돌봄과 시설 돌봄, 총 3개의 챕터로 구성되었습니다. 1장에서는 병원에서 근무하며 만나고 겪은 이야기, 입소한 이들과 나눈 대화들이 빼곡합니다, 2장은 저자를 거쳐간 특별했던 이들의 이야기, 3장에서는 저자의 가족이 알츠하이머에 걸려 간병해 나가는 간병의 기록을 통해 간병의 사회적역할을 다시 한 번 더 깊이 생각하게 하고 있습니다.

 

앞서 요양병원에서의 관찰기이자 노후에 관한 이야기라고 했듯 거시적 또는 미시적 복지나, 행정 시스템에 관한 현 상황과 대비 등에 대한 논쟁은 등장하지 않습니다. 병원에서 만난 이들의 인간적인 삶의 모습을 조명하고 배려하며 좀더 깊이 마주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한 고찰을 하도록 돕고 있습니다.

 

저자가 바라는 것처럼 요양병원이라는 공간과 그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삶의 이해, 마지막을 준비하는 모습들을 통해 공감의 메시지와 막연함과 모호한 불안에 대한 정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