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삼국유사

[도서] 삼국유사

일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본 포스팅은 출판사로부터 책을 지원받아 작성한 솔직한 후기입니다>

나이 50이 다 되어서 이제야 처음으로 '삼국유사'를 읽는다. 이 책을 손에 잡고서야 '유사'의 뜻이 '남겨진 이야기'라는 뜻이고, 그 앞에 전제되는 책이 '삼국사기'여서 '삼국유사'라는 제목이 붙여진 것임을 알게 되었다.

이 책 저자가 밝혔듯이, 역사를 보는 눈은 다양성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특정 하나의 해석, 하나의 관점만이 '정답'으로 군림된다면 진정한 실체 또는 진실과는 거리가 생길 수 있을 것이다.

어릴 적 교과서를 읽은 기억을 더듬어보면, '삼국사기'는 왕과 귀족 중심의 시각에서 씌여진 역사서이고 그에 비해 '삼국유사'는 평범한 대중들의 시각을 반영한 책이라고 배운 기억이 난다.

나 개인적으로는 삼국유사 이 책의 제7편에 나와 있는 이야기들이 재미있었다.

... 귀진의 집에 욱면이라는 여종이 있었다.

욱면은 귀진이 미타사에 갈 때면 따라가,

마당에서 스님이 '나무아미타불' 염불하는 대로 따라 했다.

귀진은 욱면이 주제 넘는 짓을 한다고 화가 나서,

매일 곡식 3~400kg씩 주며

저녁까지 다 빻으라고 시켰다.

욱면은 저녁마다 다 빻고는 미타사에 가 밤낮으로 부지런히

염불했다.

'내 일 바빠 대갓집 일 서두른다.' 속담이 여기서 나왔다.

귀진은 마당 양쪽 끝에 긴 말뚝을 박아 욱면의 양쪽 손바닥을

노끈으로 꿰어 합장하게 했지만,

욱면은 그런 벌을 받으면서도 즐겁게 노닐며 스스로를 격려했다.

때마침 하늘에서 소리가 났다.

"욱면 낭자는 법당에 들어 염불하시오."

미타사에 모였던 무리는 이 소리를 듣고,

여종 욱면을 법당에 들여 수행하게 했다.

380쪽

삼국시대는 노예제 봉건사회다. 신분이 철저했고, 차별과 불평등이 상식이었다. 그런 시기에 성별에 따른 차별도 마찬가지였는데, 여종이 귀족을 넘어 먼저 성불하는 위와 같은 이야기는 가히 혁명적이고 통쾌하다.

최근 3년 사이에 내 마음에 불교에 대한 따뜻한 마음이 커진다. 원래의 깊은 뜻을 잘 기려 일상생활에서도 몸도 마음도 가볍고 즐겁게 그리고 어리석지 않게 지내고 싶다.

미륵보살의 "내가 훗날 말세가 되면 속세에 와서 신도들을 다 구원하겠지만, 말 타고 우쭐대는 남자 승려만을 만나지도 않겠다."는 말씀 속에 동물에 대해서도 똑같은 귀한 마음을 가질 것 그리고 언제 어디서나 겸손하고 스스로를 낮추는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귀하고 엄한 가르침을 배운다.

하루에도 수 십 번 잘못과 실수와 더러운 생각으로 잘못을 저지른다. 생각도 말도 행동도 거칠다. 그래도, 그래도 포기하지 말고 죽을 때까지 계속 상기하고 노력하고 알아차리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