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예의 바른 나쁜 인간

[도서] 예의 바른 나쁜 인간

이든 콜린즈워스 저/한진영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도덕은 21세기에도 쓸모 있는가?'


완벽히 착하거나, 완벽히 악한 사람이 과연 있을까? 늘 함께 대두하는 성선설과 성악설은 닿을듯 닿을수 없는 거리 어디쯤 있다. 이 책은 그와 비슷한 거리에 있는 도덕을 이야기 한다. 과연 도덕은 무엇이며, 이 시대에 도덕은 있는건지? 완벽히 선하지도, 완벽히 악하지도 않은 사람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금 이 시대가 바라보는 '도덕'에 대해 이야기해준다.


이 책을 쓴 작가는 <포춘>지가 선정한 '눈여겨봐야 할 10인'에 선정될만큼 출판계의 선두주자에 서있다. 그녀는 중국 기업가들을 위한 서양 예절을 다룬 책을 집필하며 중국과 서구의 관념이 다름에 흥미를 느끼고, 도덕은 과연 어떻게 변화하고 문화에 따라 다르게 정착하는지를 연구하였다. 이 책은 그 탐구의 결과이며, 각기 다른 20명의 인터뷰이기도 하다. 그들 중 누군가는 살인범이고, 신경과학자이며, 불륜사이트 운영자 이기도 하다. 각기 다른 그들의 생각은 실로 '도덕'에 대한 깊은 탐구를 자극케 한다.


'이런 시대에서 우리는 자신만은 예의 바르고, 성실하고, 선하다고 착각한다'


우리는 도덕성을 의심하는 시대를 살고 있다. 정치인의, 그리고 내 주위의 사람들에 관한 도덕성을 따지며, 그들이, 혹은 내가 얼마나 예의 바르고, 괜찮고, 성실한 인간인지를 증명하며 살아간다. 작은 행동 하나로 스스로 선을 실천했다 착각하며, 때로는 그것을 돈과 권력을 위해 사용하기도 한다.


이 책은 우리의 도덕이 과연 어디쯤, 그리고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 물론 도덕이 무엇이라라는 정답은 없다. 하지만 최소한 이 세상의 도덕이 어디메쯤 서있는지를 알 수 있는, 스스로의 행동을, 타인의 마음을 잘 헤아려볼 수 있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새로운 시각, 새로운 변화의 흐름을 짚어볼 수 있는 흥미로운 책!


'인간은 본질적으로 도덕적이지도 않고 비도덕적이지도 않으며 누군가의 도덕성 여부는 그의 결정과 행동에 달려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한 사람의 삶은 수많은 진실로 이루어졌으며, 그중 어떤 것은 비난받을 행동이고 또 어떤 것은 초인처럼 용감한 행동일 거라는 말도 했다.' <책 속에서...>


“도덕은 대다수의 찬성으로 정해진 합의일까요?” “다수결로 정해지는 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제 생각에 도덕은 여론에 영향력을 행사할 만큼 목소리가 큰 세력에 달려 있는 것 같아요. 그 목소리가 법이나 정치까지 바꾸는 거죠.” <책 속에서...>



#도서협찬 #예의바른나쁜인간 #도덕은21세기에도쓸모있는가 #이든콜린즈워스 #한진영옮김 #한빛비즈 #인문 #인문에세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