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부자들은 이런 주식을 삽니다

[eBook] 부자들은 이런 주식을 삽니다

김현준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저자의 지난 출간물들(어닝스, 워런버핏~~)의 쉽고 깔끔한 설명에 팬이 되었고 처음 주식투자 공부를 시작했을 때 참 방향을 잘 잡아준 책이었구요. 최근에 신간출간 알람이 떠서 들어와봤더니 새로 책도 쓰시고 유튜브도 하시고 계셨네요. 일반 회사원이라 벌이가 작다보니 저자가 직접 운용하는 펀드(가입금액이 최소 억 단위라고 하고, 위탁운영하는 상품은 최소가입금액이 3천만원이네요)는 가입은 못하고 있었구요. 최근에 맵플러스 라는 앱으로 저자가 운영하는 (상품설명서에는 직접 운영하는 펀드를 미러링하지 않고 전담 운용관리인도 없긴 하지만) 펀드 중 일부를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어서 슬쩍 가입했습니다. 가입금액이 최소 100~500만원이었던 것 같네요

 1장에서는 고정관념을 많이 깨주는 것 같구요. 특히 빚을 내서 투자하지 말라는 말도 사실 맥락에 따라서는 오히려 반대로 빚을 내서 투자해야 할 수도 있다는 점, 종잣돈을 모아서 투자하는 게 아니라 종잣돈을 모으면서 동시에 소액으로 투자경험을 계속 쌓아야 한다는 점 등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이후 내용 중에는 특히 메가트랜드에 대한 관점, 마개, 비즈니스 모델, 공헌이익 이라는 개념이 유익해 앞으로 저도 이 개념들을 써먹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비즈니스 모델을 '적은 비용으로 제품/서비스를 생산해 쉬운 방법으로 판매하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이어서 어떻게 기업의 가치를 숫자로 분석해야할지 설명하는 부분, 공헌이익이라는 개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바텀업+집중투자를 하시는 분이라 특히 투자하는 기업 하나하나를 세밀하게 관찰하고 가능한 모든 경우의 수를 따져보는 행위를 마개의 개념에 빗대어 설명하는 부분도 유익했습니다. 

 메가트랜드에 대한 부분도 고정관념을 깨는데요, 일반적으로 투자대가들이 책에서 유행을 쫓지 말라고 합니다. 메가트랜드, 현재 인기있는 기업에는 반드시 초과수익을 억제하는 경쟁자가 생기기 마련이기 때문이구요...당장 프로바이오틱스를 예로 들어보면 종근당의 락토핏 혼자 질주하다가 최근에는 풀무원, 야구르트, 남양유업 등등 온갖 기업이 이 시장에 뛰어들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에서는 메가트랜드와 유행/공상과학을 분리해서 생각해야한다는 점, 그리고 트랜드 속에서도 경쟁이 없거나 경쟁을 억제하는 우위를 갖춤으로서 트랜드가 이어지는 동안 초과수익을 지속적으로 수익성과 성장성을 획득할 수 있는 기업에 관심을 가진다고 말합니다. 

 책 구석구석에 저자가 초과수익을 내기 위한 정보의 해석방법, 엣지를 찾은 경험 등도 수록되어 있어서 정말 유익했습니다. 마침 요즘 본인 유튜브에서 책 해설도 직접 하시네요 저자직강ㅋㅋ 저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선물하려고 추가 구매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