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어떻게 일할 것인가

[eBook] 어떻게 일할 것인가

아툴 가완디 저/곽미경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저자는 사실 '체크리스트'의 중요성을 설파한 것으로 이미 유명한 의사입니다. 저자가 의료계에서 발생하는 이슈를 하나하나 짚고,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어떻게하면 더 퀄러티가 좋아질지에 대한 고민이 담긴 에세이입니다. 특히 책 중간중간마다 저자가 보여주는 숭고한 직업의식, 소명의식을 지닌 의사들의 이야기들이 깊은 울림을 줍니다. 예를 들면 전쟁 중 군인들을 치료하는 의사들이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하며 수많은 부상자를 치료하는 일화가 있습니다. 놀라운 점은 이 의사들이 밤을 새서 진료내용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데이터를 정리해놓아야 이를 바탕으로 통계를 만들어 의료의 질을 개선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으론 한 분야에 정통한 전문가가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능력(커뮤니케이션스킬)을 갖추기까지하면 좀더 많은 사람들에게 의미 있는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책은 문장 하나하나가 참 좋습니다. 

 

  책의 서두에서 말하듯 저자는 '성실' '올바름' '다르게 새롭게 생각하기'에 대해 책 전반에 걸쳐 이야기합니다. 책의 원제처럼 무엇이 인간을 better하게 만드는지에 대해 머릿말에 적혀있으니 이 책에 관심이 생기신 분들은 미리보기로 머릿말을 읽어보시면 단숨에 책을 구매해서 본문까지 읽어보시게 될 것 같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