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눈아이

[도서] 눈아이

안녕달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제 곧 눈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추운 겨울은 싫지만, 눈이 있어서 겨울이 포근하다는 생각도 든다. 

그런 눈의 따뜻함을 담은 책을 만났다. 

 

창비에서 출간된 안녕달 작가의 그림책 [눈아이]를 가제본으로 만나는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그림책은 0세부터 100세까지 보는 책이라고들 한다. 

 

이 책 또한 아이들이 봐도 좋지만 어른들이 봐도 참 좋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하루하루 삶을 살아가기에 팍팍한 어른들에게도 한번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잊어버리고 있던 눈에 대한 추억. 

겨울만 되면 얼른 치워버려야 하는 지긋지긋한 눈이 아니라 

눈이 가진 따뜻함을 잘 표현한 책이다. 

 

그림책은 그림을 집중해서 봐야한다. 

하지만 우리는 활자가 익숙하기에 검은 글씨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처음에는 글자를 보더라도 다시 한번 찬찬히 그림을 보는 훈련이 필요하다. 

그러면 놓쳤던 부분들이 보일 것이다. 

이 장면도 다시 보면 작가의 섬세함에 놀라게 된다. 

누군가 만들어둔 눈사람을 보고 지나가는 아이.

무심히 지나갈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발자국.

발자국이 조금 이상하다. 

잠시 머뭇한 아이를 이렇게 표현하다니 대단하다. 

조금씩 움직이고 있는 눈사람을 보고 흠짓 놀라서 잠시 머뭇한 아이를 이리도 잘 표현하다니 

검은 글자 만을 급하게 읽을 때는 보지 못했던 것들이 반복해서 여러 번 보면서 하나 씩 보이는 재미있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하교길에 다시 만난 눈사람.

그런데...

눈사람이 움직인다. 

 

이런 이야기는 참 많다. 

가장 먼저 생각나는 건 고전이라고 할 수 있는<눈사람 아저씨>일 것이다. 

어떤 이는 울라프를 떠 올릴지도 모르겠다. 

그 외에도 눈사람과 우정을 나누는 이야기들은 많다. 

하지만 우리 작가가 우리의 풍경에서 우리의 이야기를 나누는 이야기는 생경하다. 

그래서 더 따뜻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단순하게 눈사람과 친구가 된다 가 아니라 눈아이를 보살피는 아이의 따뜻한 마음에 미소가 지어지고, 

눈아이와 어떻게든 같이 하려는 아이의 모습에 눈이 시려온다. 

 

나도 이런 친구가 있나? 

아니면 이런 누군가가 있나? 

이런 생각도 하게 되고 말이다.

 

아이들에게는 따뜻한 겨울이야기 한 편으로 기억될 수 있지만 

성인이 된 나에게는 나의 주변을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다. 

나의 눈아이를 찾아봐야겠다. 

 

저는 위 도서를 추천하면서 창비로부터 도서를 지원 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