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렇지 않구나

김신회 저
놀 | 2018년 09월

 

 

세상에는 이미 확실한 화법이 존재한다.

미안함을 표현하는 말은 '미안해'이고 고맙다는 마음을 표현하는 말은 '고마워'일뿐 다른 무언가가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나라도 먼저 솔직하고 단순하게 말하고 싶다.

그래서 진짜 괜찮을 때만 '괜찮아'라고 말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괜찮지 않을 땐 '괜찮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래야 진짜 괜찮은 사람이 될 것 같다.

 

「간접화법의 늪 中」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