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팬츠드렁크

[도서] 팬츠드렁크

미스카 란타넨 저/김경영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행복은 지극히 주관적인 관념이다. 하지만 이 개인차에도 공통점은 많은 사람들, 아니 대부분의 사람들이 행복을 꿈꾼다는 사실이다. 저마다 실현 방법이 다를 뿐이고 행복을 느끼는 정도가 다를테지만 말이다.

 

그래서인지 이런 사람들의 마음과 연관해서 최근 행복과 관련된 여러 용어들이 등장했다. 아마도 그 시작은 웰빙이였을 것이다. '참살이'라는 우리말에서 시작된 행복한 삶에 대한 관심은 시간이 지나면서 욜로, 휘게 등으로 이어지면서 더욱 고조되었는데 간혹 진짜 행복해지고 싶은 마음에서인지 아니면 이또한 하나의 유행에 편승한 것인지 의구심이 들 때도 있다.

 

오히려 유명해지니 마치 나도 그렇게 해야 할것 같은 대중심리처럼 말이다. 그런데 묘하게도 이런 행복감을 실현하려면 은근히 돈이 들것 같다는 것이다. 어딘가 모르게 고급스럽게 느껴져서 여행도 좀 가야 할것 같고 좋은 물건도 사서 그것을 향유하는 시간도 남겨야 할것 같고 말이다.

 

그러다 최근에는 이런 트렌드마저 누군가에겐 스트레스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번지면서 오히려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의미에서 '소확행'이 뜨고 있다. 이런 흐름에 맞춘 것이 어쩌면 핀란드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 트렌드인 『팬츠드렁크』가 아닐까 싶다.

 

핀란드, 덴마크 사람들이 확실히 행복지수가 높은가 보다. 예전에 모 예능에 출현한 핀란드 사람들의 생활방식을 보면 진짜 이들에게 있어서 행복이란 어떤 모습인가를 제대로 볼 수 있었는데 이 책은 그보다 더 현실감있는 이야기로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편안한 옷차림으로 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핀란드의 문화를 이야기 한다고 한다.

 

그러니 요즘 유행하는 혼술, 혼밥이 전혀 우울하거나 청승맞은게 아니라 오히려 집 밖에서 타인의 시선을 생각해 잔뜩 긴장하고 적당한 꾸밈으로 있었다면 이 책에서 말하는 팬츠드렁크는 속옷 차림으로 편안하게 자신이 좋아하는 술 한 잔을 마시며 타인의 눈치를 보지 않고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것을 의미한다.

 

꼭 팬츠를 입으라는 것은 아니다. 평소 자신이 집에 있을 때 편안하게 입는 옷을 입고 좋아하는 음료(음식)을 먹으며 그야말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는 것이 바로 팬츠드렁크의 핵심인 것이다. 책에서는 이와 관련해 자세한 이야기를 읽을 수 있기 때문에 많은 돈 들이지 않고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