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렘의 남자들 1 (일반판)

알파타르트 저
해피북스투유 | 2021년 02월


하렘이라고 하면 후궁들이 모인 거주지(?) 정도, 왕이 여러 후궁을 한데 모아서 거주하게 하는 장소 등으로만 알고 있고 그래서인지 왠지 모르게 하렘이라고 하면 왕은 남자, 후궁은 당연히 여자로만 생각되는데 알파타르트 님의 『하렘의 남자들』은 완전히 그 반대로 발상의 전환을 보여주는 작품이라 더욱 흥미로웠다.

 

타리움 제국의 황녀로 태어난 라틸, 그녀는 황제와 황후 사이에서 태어났지만 오빠인 레안이 있는 관계로 비교적 자유롭게 살아왔다. 라틸은 타리움 제국으로 유학을 온 하이신스와 사랑에 빠졌고 둘은 그가 자신의 왕국으로 돌아간 이후 결혼을 하기로 약속을 한다.

 

하지만 그의 나라에서 반란이 일어나고 이를 제압하러 떠난 히아신스는 이후 자신이 황제가 되는데 도움이 되어 준 귀족의 딸과 결혼을 하게 되는데... 이에 라틸은 결혼 축하 사절단이 되어 근위기사단장인 서넛과 하이신스의 제국 카리센으로 가게 된다.

 

그곳에서 장차 자신의 하렘에 후궁으로 들어오게 될 인물과의 만나게 되고 그 사이 오빠인 레안이 대현자가 되겠다는 결심으로 황제의 자리를 거부하고 이후 현재의 황제가 살해됨과 동시에 이복 오빠인 틀라 황자가 황궁을 점령하게 되는데...

 

이에 라틸은 서넛을 중심으로 아트락시 공작 등을 자신의 편으로 끌어들여 환궁을 되찾고 틀라 황자 측을 제압한다. 그리고 그를 처형하고 그의 어머니이자 선대 황제의 총애를 받던 후궁을 위폐시킨다.

 

황위에 오른 라틸은 국서를 논하는 자리에서 대신들을 불러놓고 충격적인 선포를 하게 된다. 바로 과거 황제들이 그러했던것처럼 자신도 후궁을 들이겠다는 말, 바로 하렘을 만들겠으며 자신은 순정파라 일단 다섯 명만 들이겠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선 후궁들을 들이기로 하였다."

"우선은..... 한 다섯 명 정도만 들이지." (p.8)

 

그렇게 해서 자신이 결혼하고자 했던 하이신스의 동생인 클라인 황자를 비롯해 자신이 황제가 되도록 하는데 일등공신이였던 아트락시 공작의 장난 라나문, 용병왕 칼라인, 상단의 후계자인 타시르, 귀족 가문의 자제인 게스타까지 총 다섯 명을 후궁으로 받아들이게 된다.

 

이들은 서로 간에 견제를 보이며 어떻게 하면 황제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서로 경쟁을 하게 된다. 게다가 황제가 후궁 중에서 국서를 고를 것이라는 폭탄선언을 한 이상, 자신이 국서가 된다면 자신의 가문은 황제를 며느리로 두는 집안이 되는 것이며 혹여 자신의 아들과 황제와의 사이에서 아이가 태어날 경우 그 아이가 제국의 후계자가 된다면 집안은 차기 황제의 외가가 된다는 점에서 실로 엄청난 기회가 된다.

 

이에 후궁들 본인은 물론 가문은 가문대로 이 대결 아닌 대결에 사활을 걸게 되고 그럴수록 이들 사이의 경쟁은 더욱 첨예해진다. 여자 후궁의 암투와는 또다른 주먹다짐까지 오가는 암투라는 점에서 관전 포인트이며 여기에 선대 황제의 암살범을 찾는 일, 선대 황제의 묘를 훼손한 일, 하렘 안에서 일어나는 자잘한 일들까지 다양한 일들이 1권에서 몰아치듯 벌어지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몰입도가 상당히 높은 책이며 그만큼 재미도 있는 작품이다.

 

과연 누가 국서가 될지, 여기에 또다른 후궁이 더 들어올지, 선대 황후의 암살범의 진실, 흑마술과 대신관의 정체 등을 둘러싸고 앞으로 제국에 닥쳐올 일들이 한 두 가지가 아닐것 같아 과연 작가님이 이 모든 일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궁금해진다.

 

다섯 명의 후궁들의 정체도 사실 보여지는 것과는 달리 감춰진 뭔가가 있어 보여서 이들이 풀어낼 이야기도 기대되는 가운데 1권까지의 이야기에서 국서 후보로는 서넛 근위기사단장이 가장 라틸과 잘 어울리는것 같다는게 개인적인 생각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