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생각이 많을 땐 고양이

[도서] 생각이 많을 땐 고양이

마스다 미리 글/히라사와 잇페이 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뭔가 순진무구해서 오히려 가감없이 내뱉는 말과 생각해서 촌철살인이 느껴지기도 하고 삶을 너무 어렵게만 생각할 필요가 있나 싶은 생각도 들게 한다.

 

유유자적, 그리고 여유로움, 호기심도 많지만 절대 서두른다는 기색은 없고 촐랑거리지도 않고 때로운 우아함까지 엿보이는 고양이, 갓짱의 이야기를 담은  『생각이 많을 땐 고양이』가 그 주인공이다.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마스다 미리가 선보이는 첫 번째 만화이라고도 하는데 한 페이지에 딱 두 컷. 결코 많다고 할 수 없는 그 두 칸에 담겨진 갓짱의 다양한 모습, 생각, 그리고 모험과 관찰기를 담아낸 책으로 인간과 세상 살이의 이야기를 고양이의 시선에서 바라보고 있다는 점이 상당히 흥미롭다.

 

비슷한 물건을 보고 갓짱은 이전에 자신이 본 것을 떠올려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고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에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무심한듯 보이지만 사람들의 관심, 특히나 아이들의 관심을 좋아하고 자신 역시 사람들에게 관심이 많다.
 

 

대체적으로 호기심이 많고 상상력이 풍부한 고양이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데 담벼락과 같은 곳을 걷다 그 끝에 다다르면 뭔가가 있을거란 갓짱만의 상상력을 중간중간 보여주는데 이 또한 보는 묘미가 있다.

 

사람들의 행동을 자세히 관찰해 왜 그럴까를 묻기도 하는데 이는 바로 고양이의 시선을 통해 또다시 우리 인간에게 되묻는 일종의 성찰의 시간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고양이하면 도도하고 우아하고 또 독립적인 매력이 있다고도 하는데 갓짱은 기본적으로 그런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사람에 대한 지대한 관심과 애정을 보이고 있어서 무심한듯 시크한 표정이지만 애정이 느껴지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

 

잔잔하게 읽기에 좋은 책이자 중간중간 그 누구보다 냉철한 질문을 던지는 갓짱의 시선을 따라가면서 문득 갓짱처럼 가만히 따뜻한 봄날을 즐기며 산책을 하고 싶어지는 그런 책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