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계도시 바로 알기 1

[도서] 세계도시 바로 알기 1

권용우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서부유럽은 여행지로서 상당히 인기있는 대륙이였다. 물론 지금도 그렇지만. 세계사에서도 빼놓을 수 없는 곳이기도 한데 『세계도시 바로 알기 1』에서는 그중에서도 먼저 <서중부유럽편>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일반적인 여행도서의 이미지가 아니라 대학교재로 쓰인다고 하는데 그렇다고 해서 딱딱한 느낌은 아니다. 그건 아마도 보기 좋게 제본되어 있기 때문일텐데 이 책에서 담고 있는 나라들의 역사를 다룬 교양서처럼 생각하고 접근하면 부담이 없을것 같다.

 


먼저 서부유럽에서는 영국을 필두로 프랑스, 모나코, 네덜란드가 소개되고 중부유럽에서는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가 소개된다. 이 나라들 모두 한때 세계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들이며 현재에 이르러서는 전부라곤 할 순 없지만 몇몇 나라들은 여전히 세계에서 그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는 나라들임에 틀림없다.

 

현재에 치중하기 보다는 이 나라들이 어떻게 지금에 오게 되었는가를 알아본다는 점에서 해당 국가들의 연대기와 성장, 변천사를 들여다볼 수 있는 책이기도 한데 그래서인지 다양한 역사적 자료들을 실음으로써 그 나라들의 이야기를 읽을 수 있어서 좋다.

 

수도에 국한된 이야기만이 아니라 제2의 도시나 다른 지역권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고 역사의 변천과정에서 주변국과는 어떤 관계를 보여왔는지도 알 수 있는 책이기도 하다.  

 


개인적으로는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에 관심이 좀더 갔던게 사실이다. 프랑스에 대한 로만이 있기 때문일테고 무엇보다도 최근에는 남부지방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던 차에 이 책에서 바로 그 지역들을 따로 다루고 있어서 더욱 좋았던것 같다.

 

정치, 사회, 경제, 문화 등과 같은 다양한 측면에서 한 나라를 조명하고 있다는 점도 이 책의 장점이라면 장점일 것이다.

 


지면상의 한계일수도 있고 여러나라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그랬을수도 있지만 지나치게 깊이 파고들지 않는 점은 아쉽게 느껴질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너무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았는데 그 나라의 대표적인 도시들과 관련해서 다양한 이야기를 여러 사진 이미지 등과 함께 만나볼 수 있었던 점은 마치 이 분야의 전문 도슨트와 함께 서중부유럽의 도시들로 문화 기행을 떠난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하기 때문이다.

 

너무 빡빡하지 않게 내용이 잘 짜여져 있다는 점도 다양한 측면에서 접근하고 있다는 점도 지나치게 전공서적 같지 않아서 좋았던것 같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