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역사 사냥꾼

[도서] 역사 사냥꾼

네이선 라브,루크 바 저/ 김병화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TV에서 굉장한 수집가의 이야기가 소개될 때가 있다. 수집하는 품목도 저마다 다양한데 누군가는 유명인사들의 사인을 모으기도 하고 또 누군가는 축음기를 모으기도 한다. 그중에는 왜 저걸 모을까 싶은 경우도 있고 또 당시로써도 상당한 금액을 투자했을것 같은 고가품도 있다.

 

이런 분들은 비단 국내에만 있지 않다. 특히나 외국에는 벼룩시장이 정기적으로 열리는 곳이 많다보니 간혹 그런 곳에서 아주 저렴하게 산 물건이 명화라든가 유명 작가의 초판본이라든가 하는 식의 놀라운 일이 벌어지기도 하는데 아무래도 외국에선 유명한 사람들이 많고 그들과 관련된 알려지지 않은 작품이나 물건들이 발견될 경우 그 가치가 상당하다는 것을 생각하면 마치 보물을 찾아다니는 사람들처럼 역사적 가치가 있는 것들을 찾아다니는 사람들의 이야기도 분명 있을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역사 사냥꾼』은 바로 그런 사람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역사적 가치가 있는 물건들을 찾아다녔던 수집가인 동시에 역사 그 자체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저자의 아버지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보고 있노라면 당시로서나 지금으로도 단순한 취미 이상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그중 유명한 것은 유명인사들에게 편지를 쓰게 하는 일인데 딱히 답장을 바라고 썼다기 보다는 그 과정을 통해서 역사에 흥미를 갖도록 하기 위함이였는데 '또 아니 답장이라도 받을지...'라고 말한다면 왠지 써보고 싶지 않을까?

 

실제로 그렇게 해서 편지를 받은 사례도 있다니 참 대단한 사람들이구나 싶다. 당시에 별로 가치가 없었던 물건들도 시대가 흐르고 그 역사적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게 되면서 금액적으로도 상당히 높은 평가를 받게 되는 사례도 있는데 같은 사람의 물건도 시기에 따라 다른 걸 보면 이 역시 역사와 무관하지 않다.

 

투자의 방법이 다각화되면서 가상화폐 같은 지극히 디지털화된 방법도 있지만 이와는 반대로 골동품이나 진배없는 물건의 가치 또한 더욱 높아지고 있는게 사실이다. 특히나 후자의 경우에는 남아있는 수가 대체적으로 한정적, 심지어 거의 없다보니 그걸 원하는 사람들 대비로 봐도 확실히 희귀한 물건, 현재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거나 대중에게 인기있는 화제의 인물과 관련된 물건이라면 확실히 그 가치는 엄청날것 같다.

 

이 책이 흥미로운 것은 그가 어떤 계기로 수집의 세계에 발을 들였고 또 그렇게 수집한 물건에는 어떤 것들이 있으며 그 물건은 어떤 인물과 관련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하면 그 인물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가치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준다는 점에서 어렸을 때 우표 수집 좀 해봤고 이제는 책읽는 거 좋아해서 책 모으는 거 좋아하는 정도의 수준의 나에겐 수집과 관련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읽어 볼 수 있는 책이였다. 역사와 인물을 수집이라는 키워드로 만나볼 수 있었던 재미난 책이기도 하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