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살아생전 떠나는 지옥 관광

[도서] 살아생전 떠나는 지옥 관광

김태권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현실이 더 지옥 같다는 말, 참 슬픈 말인데 지옥을 가보질 않았으니 자신이 살고 있는 현실이 너무 힘들다면 이 말도 어느 정도는 이해가 간다. 때로는 아비규환이라는 말이 현실에서 보여지기도 하니 여기가 지옥인지 아닌지 구분조차 힘들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 『살아생전 떠나는 지옥 관광』이라는 책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죽으면 우리가 어디로 가는지 우리는 알 수 없다. 그저 사후 세계를 체험했다는 사람들의 이야기, 종교나 신화, 그리고 다양한 창작 작품에서 보여지는 자료들을 통해서 그저 비유적으로 볼때 천국과 지옥이 있다고 말할 뿐. 종교마다 이 두 세계를 표현하는 이름도 다양할테고.

 


그렇기에 '고전문학, 회화, 신화로 만나는 리얼 지옥 가이드'라고 부제가 붙어 있는 이 책이 흥미롭지 않겠는가. 어떻게 보면 '살아생전 떠나는'게 아니라 '살아 있으니 간접 체험 해보는' 지옥 여행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아무래도 종교에서 지옥에 대한 이야기를 좀더 많이 접할 수 있는데 그중 위의 작품은 6세기에 제작된 <최후의 심판>이라는 모자이크 벽화 연작으로서 서양미술 최초로 그려진 악마들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셋 중 악마는 누구일까? 바로... 오른쪽의 푸른 천사라고 한다. 성경에 이와 관련해서 신이 최후의 심판의 날에 천사와 함께 오고 염소를 왼편에 둔다고 하는데 이때 염소와 지옥을 의미한단다. 신기한 해석이다. 참고로 양은 천국이라고 한다.

 

아마도 제목과 그림이 맞아떨어짐으로 인해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일 것이다. 책은 이처럼 다양한 작품들(신화든, 벽화와 같은 미술 작품이든, 소설 작품 등)에서 등장하는 악마(또는 지옥)의 모습, 그리고 악마(또는 지ㅗㄱ)로 추정되는 부분을 보여줌으로써 어떤 식으로 지옥이 표현되어 왔는가를 설명하는데 아무래도 시각적 이미지를 보여주니 상당히 흥미로운게 사실이다.

 


특히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크리스마스 캐럴> 속 스크루지와 그의 동업자 말리의 대화 속에서 지옥의 모습을 유추하기도 하는데 놀랍게도 현실 세계가 지옥일 수도 있음을 보여주어 현실이 더 지옥 같다는 말이 그저 하는 말이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한다.

 

어찌됐든 죽어서 우리가 어떻게 될지는 죽어봐야 알지만 현실은 우리가 생생히 느끼는 살아 있는 세계이니 이 생에서 겪는 고통이 지옥에서 나중에 겪을 고통보다 더 크게 와닿는 것일테니 말이다. 현실감이 있으니깐.

 

지옥을 관광한다는 말이 참 아이러니하기도 하지만 분명 흥미로운 책인것만은 사실이다. 내용 그 자체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콘텐츠임에 틀림없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