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직장인 감자 1 ~2권 세트

[도서] 직장인 감자 1 ~2권 세트

감자 글,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모든 직장이 다 이러진 않을테지만, 그리고 모든 직장 상사가 다 이렇진 않겠지만 그럼에도 분명 여전히 이런 곳과 이런 사람들은 많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해보게 되는 작품이다. 책속엔 곧 사회인이 되어야 하는 취준생, 가까스로 기회를 얻어 인턴 자리라도 얻은 사람, 또 정말 천만다행으로 취업에 성공한 사람들까지... 사회 초년생이라면 경험할 수 있는 정말 다양한 일들이 담겨져 있다.

 


소위 문제가 되는 열정 페이부터, 직장 내 성희롱, 갑질 문화, 언어 폭력, 임금 체불에 퇴직금 미지급까지 정말 직장에서 경험할 수 있는 온갖 문제가 다 담겨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진짜 그 와중에도 다행이다 싶은건 동기들끼리 그 힘든 점을 알고 서로 위로하고 도움이 되려고 한다는 것.

 


작가가 전공과 무관한 방송일을 하겠다고 결심한 뒤 방송 아카데미를 어렵게 들어가서 인턴 생활 6개월을 무급으로 보내고 그 과정에서 온갖 갑질과 열정 페이, 과중 업무 등으로 고생한 뒤 자신은 기회가 왔다고 생각하며 드디어 방송국에 입성하지만....

 

현실은 그야말로 회사의 껍데기만 그럴듯해 보여서 은근히 괜찮은 직장에 출퇴근한다는 만족감을 준다고는 하지만 그 속의 현실은 너무나 힘듦 그 자체다. 결국 이전 인턴 생활을 하던 곳보다 몸은 더 안좋아지고 정말 이게 자신이 원하는 일일까를 고민하던 끝에 주인공은 퇴사한다.

 


오히려 후련해 보이기까지 하는 것도 어쩌면 꿈이라는 이유로 끝까지 붙잡고 있었던 일을 이제는 정리하고 그만둔데에서 오는 후련함 때문이 아닐까 싶다.

 

경력이 없고 다른 사람들에 비해 자격증이나 포트폴리오 등과 같은 취업 조건이 부족할 때, 취업 자체가 늦어질 때 당사자는 마음이 급해지고 그러다 덜컥 잡아버린 기회는 내가 여기 아니면 어딜 갈 수 있겠어라는 직장 내 언어 폭력과 여러 갑질조차 참아내게 만든다.

 

어느 덧 자존감이 낮아지는 모습이 안타깝기도 하고 지극히 현실적으로 느껴지기도 하는 이유다. 게다가 열심히 배우려는 자세에 신입이라 실수도 하지만 곧 뭔가 잘한다 싶으면 여기저기서 이런 부탁 저런 부탁을 해대니 이또한 힘들다.

 

아마도 많은 취준생들이라면, 그리고 사회 초년생이라면 격하게 공감할 수 있을것 같은 이야기가 바로 『직장인 감자』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