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에리타 1-2 세트

[도서] 에리타 1-2 세트

d몬 글,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인류의 미래에 대해 유토피아적 결말을 그리고 있는 경우도 있지만 최근에는 다소 디스토피아적인 결말을 그리기도 한다. 마냥 행복한 모습을 그리진 않는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류는 어떻게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법을 강구해낸다는 식의 결말을 보여주기는 하는데 이번에 만나 본 『에리타』의 이기심, 그로인한 지구의 파멸, 그럼에도 미래를 위해 마지막 희망을 잃지 않으려는 자세와 절망 속에서도 단 하나 남은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려는 부분 등을 읽을 수 있었다.

 

에리타는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포루딘이라는 물질로 인해 아이러니하게도 오히려 인류가 멸망의 기로에 놓인 가운데 그 물질을 개발에 관여된 에드먼 박사는 그러한 부분을 예측이라도 하듯 자신의 딸 에리타를 인류의 마지막 생존자로서 남겨두는 일종의 프로젝트는 만들어낸다.

 

포루딘으로부터 딸을 지키는 공간까지 만들고 가온이라는 로봇을 통해 딸을 돌보게 하지만 사실 그 이면에는 그동안 박사가 연구해왔던 내용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 비밀이 숨겨져 있는 상태이다.

 

그런 가운데 시시각각 괴생명체로부터 위협을 받고 여러 면에서 에너지가 고갈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역시나 에드먼 박사와 연관된 가온이라는 인물이 등장한다. 다른 생명체가 에리타 일행을 구하러 오지 않는다면 이들의 인류는 그야말로 멸종이 될 위기에 처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가온과 에리타가 생존을 위해 각기 방법을 찾고자 애쓰는 모습은 불확실한 미래일지언정 조금이나마 인류에게 희망은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인것 같아 위안을 받게 되는 작품이다.

 

그래서인지 상당히 비판적인 작품일수도 있고 지구와 인류의 공동체적 운명을 둘러싼 철학적인 내용을 담은 작품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