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애거서 크리스티 읽기

[도서] 애거서 크리스티 읽기

설혜심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아서 코난 도일에 대적한다고 표현하면 좀 그렇겠지만 애거서 크리스티는 그에 못지 않게 인기있는 미스터리추리 소설 작가이다. 간혹 자신의 이야기를 소재로 하여 화제가 되기도 하고 이미 드라마나 영화로 많이 제작되어 지금까지 대중에게 사랑을 받는 작가이기도 한데 개인적으로는 그녀의 작품을 여러 권 읽었고 영화도 보았지만 주로 범인을 찾는데 열중했던 기억이 난다.

 

아니면 작품 속 배경이 되는 시대의 인테리어나 패션, 소품 등을 관심있게 보는 정도인데 이번에 만나 본 『애거서 크리스티 읽기』는 역사학자의 시선에서 바라 본 애거서 크리스티가 창작한 작품들의 시대적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한번도 그런 방식으로 접근하지 않았기에 과연 저자는 어떤 이야기를 펼쳐보일까 궁금했는데 애거서 크리스티가 두 차례의 세계 대전을 거쳤고 간호사와 같은 역할을 했으며 글쓰기와 관련한 지도도 했다고 하는데 지금 생각하면 당시의 여성으로서는 상당히 활동적이였구나 싶다.

 

게다가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도 상당히 인기있는 작가였다고 하는데 이 작품을 보면 당시의 영국의 시대상을 볼 수 있어서 신기했다. 특히 그녀의 탐정 시리즈 중 대표 인물인 푸아로와 미스 마플이라는 인물에 대해, 그 두 사람이 활약했던 시대를 중심으로 펼쳐보이는 이야기라는 점에서 이미 이들이 나오는 작품을 본 사람들이라면 더욱 흥미롭게 읽을 수 있고 아직 읽어보지 못한 경우라면 이 책을 읽고 다시 그 작품을 보게 될 경우 작품을 단순히 미스터리를 추리하는 차원을 넘어서는 관점에서 읽게 되는 기회가 될것 같다.

 

또 책에는 이야기와 관련한 사진 이미지도 수록되어 있는데 애거서 크리스티의 모습, 당시의 하인들의 복장, 호텔과 같은 장소 등의 사진을 보면 단순히 글로만 적혀진 설명으로 읽는 것과는 달리 이미지와 함께 보면 좀더 이해가 잘되고 또 더 흥미롭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두 차례의 전쟁에서 생겨날 수 밖에 없었던 영국의 현실, 당시 여성의 모습, 영국인 스스로의 자부심, 그러나 이를 작품 속에서 다소 비우호적으로 그려냈던 장면, 현재까지도 남아있는 영국 사회의 신분제도와 관련한 이야기들까지 흥미로운 요소들이 가득하다.

 

미스터리 추리소설로만 여겼던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을 이렇게 인문학적인 시각에서 접근한 책은 처음만나보기도 하지만 책의 내용이 어떻게 보면 당시의 영국사를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을 매개체로 읽어본다는 기획이기도 해서 설령 작품을 읽어보지 않았더라고 해도 충분히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었다.

 

영국사를 좀더 색다른 관점으로 만나보고 싶은 사람,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을 색다르게 감상해보고픈 사람들에게 추천해주고 싶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