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계의 귀여운 빵

[도서] 세계의 귀여운 빵

판토타마네키 저/이진숙 역/이노우에 요시후미 감수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빵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상당히 즐겁게 또 반대로 어쩌면 고통스럽게 읽을 수 있는 책이 바로 『세계의 귀여운 빵』이다. 세계의 여러 빵들을 만나볼 수 있으니 즐겁겠지만 막상 사진 이미지를 보고 있으면 먹고 싶은 마음에, 당장 먹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 행복한 고통을 느끼지 않을까 싶다.

 

제목이나 내용에 걸맞게 책 속에는 귀엽고 아기자기한 빵 일러스트와 실제 사진 이미지를 적절히 사용하고 있는데 사실 빵에 조예가 깊은 사람들이라면 이름이나 빵 설명, 일러스트만 보고서도 어떤 빵인지 실제 모습을 떠올리는데 문제가 없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이 책처럼 한 페이지 전체에 실제 빵 이미지가 사진으로 찍혀져 있다면 좀더 이해하기가 쉬울것 같다.

 

아무래도 빵하면 가장 먼저 떠오를 나라인 프랑스, 그 프랑스의 빵 중에서 익숙한 이름과 이미지가 많다.

 

가장 먼저 빵이라는 단어와 관련된 각 나라의 단어와 어원이 소개되고, 이후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등의 유럽, 북남미, 아시아 빵이 소개된다. 아무래도 작가가 일본 출신의 빵 애호가라는 점에서 일본의 빵이 따로 하나의 장으로 구분되어 마지막에 소개된다.

 

저자가 빵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무려 2006년부터는 빵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빵과 양파>라는 무가지를 발행할 정도라고 하니 대단한 열정이자 애정이구나 싶은 생각이 든다.

 

책은 보통의 CD 정도 크기로 비교적 작은 사이즈이다. 그리고 딱 반반씩, 180도로 펼치면 왼쪽은 빵 이름과 빵에 대한 소개가 나오고 오른쪽에는 빵의 사진 이미지가 나온다. 빵 설명에는 주요 재료와 간략한 제조법,그리고 맛 소개, 모형, 이름에 대한 설명 등이 소개되며 빵 사진 아래에는 그 빵의 정확한 이름과 함께 어느 상점에서 판매하는지가 적혀 있다. 여기에 마치 빵을 실제 먹고 있는듯한 느낌이 들정도로 자세한 맛 소개가 나오는데 그 맛을 상상해보게 되는 재미가 있는 책이기도 하다.

 

어떤 빵의 경우에는 그 자체로 먹는 경우도 있지만 샌드위치 같은 것을 만드는데 이용하면 좋은 빵일 경우 이런 정보도 함께 덧붙이고 있다.

 

책의 마지막에는 제빵에서 빼놓을 수 없는 발효, 좀더 자세히 파고들어 관심있는 사람들이라면 들어보았음직한 사워종(천연 발효종)의 종류와 각각의 특징을 알려준다. 또 빵제조 방법도 소개되며 끝으로 어쩌면 가장 핵심적인 정보라고 할 수 있는 각각의 빵을 파는 상점 이름, 상점 소개가 나온다.  

 

다만, 상점의 위치가 전부 일본이라는 점은 아쉬울수도 있고 한편으로는 유럽 여기저기를 가지 않아도 되니 좋을수도 있는 점일것 같다. 상점에 대한 소개가 간략하지만 나오니 만약 기회가 닿아 가보게 된다면 상점의 홈페이지 등을 참고해 먹어보고픈 빵과 연계해서 가까운 가게들을 묶어서 빵 기행 같은 여행을 해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