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제프리 삭스 지리 기술 제도

[도서] 제프리 삭스 지리 기술 제도

제프리 삭스 저/이종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어릴 적 영화를 보고 책을 보면서도 내가 살아가는 시대에 지구 종말, 인류의 생존 위기와 같은 이야기에 직면할 것이란 생각은 하지도 않았다. 그건 어디까지나 먼 미래의 까마득하고 영원히 오지 않을것 같은 이야기로 나와는 전혀 상관없을거란 생각이 지배했다.

 

그렇기에 점차 미세플라스틱, 이상 기온 현상, 그리고 최근에 겪고 있는 팬데믹 사태까지 이건 현실이고 지나치게 가깝고도 빨리 일어나버렸구나 싶은 생각도 들면서 동시에 그동안 인간은 얼마나 안일하게 과학자들이 외치던 문제에 대해서 외면하고 살았나 싶은 생각도 들었다.

 

그렇기에 무려 7만년에 걸쳐서 발전해 온 인류가 앞으로 더 나아가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부분은 더이상 간과할 수 없는 문제가 되어 버렸고 그와 함께 세계적인 경제 석학이라는 제프리 삭스사 말하는 인류사의 흐름 중 7번의 세계화를 통해서 인간의 앞으로의 미래는 어떠한가에 대한 예측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는 내용이였다.

 

아프리카에서 생겨나 대륙의 이동으로 점차 발전을 거듭하면 현재의 모습에 이르게 된 인간들, 제프리 삭스는 인간의 그 가능성들이 바로 지리와 기술, 제도라는 요소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주장한다. 이 책의 제목이 의미하는 『지리 기술 제도』 역시 바로 그런 의미가 쓰여진 것이다.

 

곰곰이 생각해보면 지금의 전염병 사태가 팬데믹에 이르게 된 것도 교통 통신의 발달로 인간이 어디로든 이동이 가능해졌고 그 이동 시간은 더 빨라졌다는 사실도 한 몫 했을 것이다. 과거 식민지를 개척을 하러 갔던 침략자들이 그 지역의 풍토병에 걸렸다면 이젠 어느 한 지역에서 발생한 병은 순식간에 퍼져나갈 수 있게 된 셈이다.

 

그렇기에 비단 한 나라에서만 발생했다고 해서 이 문제는 해결될 수 없고 이는 인간이 겪고 있는 거의 모든 문제가 결국엔 전세계가 지리, 기술, 제도로 인해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인류 공존의 문제이기에 서로 합심해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바로 이런 점 때문에서라도 세계화가 지니는 의미를 좀더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제프리 삭스는 호모 사피엔스의 세계화, 농업의 세계화, 말이 주도한 세계화, 정치의 세계화, 제국주의의 세계화, 기술과 전쟁의 세계화, 불평등의 세계화라는 구제적인 7번의 세계화를 예로 들면서 각각의 세계화를 거치며 인류사가 어떤 변천을 거쳐왔는가를 과감없이 보여준다.

 

인류사를 이런 관점에서 만나볼 수 있구나 싶어 신기하기도 했고 어떻게 보면 제대로 꿰뚫어 보고 있구나 싶은 생각도 들었다. 그동안 세계사와 인류사를 통틀어 7번의 세계화라는 주제어로 만나보는 이야기라 여러 분야가 융합적으로 포함된 책이기도 하다.

 

아울러 7번의 세계화와 그로 인한 인류의 변천사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렇다면 이후 앞으로의 세계화를 위해서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조언도 잊지 않고 있어서 더욱 좋았다.

 

특히 진정한 의미의 민주주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공공성과 공존의 분명 눈여겨 보아야 할 대목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유엔의 개혁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은 다소 의아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일견 이해가 되는 대목이기도 해서 마지만 진단과 해결 방안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까지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책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