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범죄 기네스북

[도서] 범죄 기네스북

이윤호 저/박진숙 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사건, 사고를 다룬 다큐나 시사고발 프로그램을 보는 이유, 그리고 범죄나 수사를 다룬 드라마를 보는 이유는 분명 장르소설을 보는 재미도 있지만 그것이 실제 사건에 기반한 경우에는 예방 차원에서도 도움이 되는것 같다.

 

그렇기에 세계의 다양한 범죄를 기록물을 엮어낸 『범죄 기네스북』은 범죄와 관련한 내용은 물론 수사 등과 관련한 내용을 함께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흥미로운 책이다.

 

사실에 기반한 내용이라는 점이 가장 눈길을 끄는데 일단 세계 최고/최대 기록의 범죄들이 먼저 나오는 것을 보면 기네스북이라 이름 붙인 이유를 알것도 같다. 그리고 범죄자와 관련한 내용을 보면 불운하거나(범죄자에게 이런 표현이 과연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멍청한 범죄자들에 대한 이야기로 다소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재미를 선사하고 이어서 날로 흉악하고 잔혹해지는 범죄와 관련해서 과연 세계 기록 속에 남아 있는 연쇄살인범들이나 사이코패스들은 어떤 범죄를 저지른 누구일까하는 궁금증을 해결해줄 이야기가 나온다. 

 

경찰견 이야기나 이제는 일반인들에게도 익숙할만한 내용인 과학수사에 대한 부분도 읽을 수 있다. 비교적 최근에 많이 발생하고 뉴스를 통해서 많이 들어보았을 사이버 범죄나 테러도 소개되고 환경 범죄가 기록된 부분은 인상적이다.

 

어떤 범죄가 환경 범죄에 포함될까 싶었더니 불법 포획(게 잡이), 원시림 목재와 야생동물 밀반출도 이에 해당한다는 사실이 다소 의외였다. 당연히 화학물질을 몰래 버리는 것과 같은 부분만 생각했으니 말이다.

 

어떻게 보면 책은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 범죄(범죄자 포함)에 대한 기록과 이런 범죄를 저지른 범죄자를 교정하는 내용이다. 범죄에 대한 단죄도 중요하겠지만 범죄자들의 교정 점차 중요해지고 있기에 범죄에 대한 내용에 비해 비중이 다소 적긴 하지만 이 부분을 읽을 수 있었던 점도 좋았던것 같다.

 

범죄와 관련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마냥 재밌었다고 말하기엔 뭣하지만 세상에 이런 범죄와 이런 범죄자들이 있었구나 하는 생각과 다양한 세상 최초의 범죄와 수사 관련 기록을 만날 수 있었다는 점에서만큼은 책의 제목과 딱 맞아떨어지는 흥미로운 책이라고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