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우리 절을 걷다

[도서] 아름다운 우리 절을 걷다

탁현규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우리나라의 절들은 보통 산 속에 자리하고 있어서 일단 주변 풍경이 참 좋다. 그리고 이름있는 절들을 보면 규모가 꽤나 크고 건물 자체도 상당히 멋져서 고즈넉한 분위기 속에 가만히 산책을 하듯이 거닐기에 참 좋다.

 

게다가 설령 불교신자가 아니여도 부담없이 찾아갈 수 있는 곳이라 마음이 편해진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공간에서 벗어나 그 자체로 수련이 될것 같은 공간에 자리하고 있기에 참 매력적인 곳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인지  『아름다운 우리 절을 걷다』를 보면서 그래도 가본 절이 나와 좀더 흥미롭게 볼 수 있었던것 같다. 그런데 또 한편으로는 가봤지만 이런 곳이 있었나 싶은 마음이 들게 하는, 알지만 완전히 새롭게 느껴지는 그런 공간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기도 하다.

 


사실 절 부근에 도착해 걸어서 입구를 지나 절의 주요 건물들, 문화재가 있다면 그런 것들을 보면서 시간을 보내다 왔음에도 불구하고 곳곳에 자리한 불교 문화의 정수와도 같은 요소요소들의 있는지조차 모르고 다녀왔구나 싶은 생각이 들게 한 책이기도 한데 그래서인지 이 책은 절 입구부터 시작해 절 곳곳에 위치한 공간들, 건축물들의 의미, 석상과 탱화의 의미를 자세히 알려준다는 점에서 상당히 문화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책이다.

 


조각상과 탱화를 중심으로 절 입구에 들어가기 위해 건너야 하는 무지개다리(차안과 피안을 구하는 물리적 도구인 셈이기도 하다) 이외에 절 안에 대웅전은 많이 봤지만 사실 이 대웅전이 어떤 의미인지는 몰랐기에 참 많은 것을 알아가는 책이구나 싶었다.

 

종교를 떠나서 아름다움이나 문화사적인 가치로 인해 가보고 싶었던 절이 있었다면 이 책을 먼저 읽어보고 갔을 때 그냥 가서 보고 외적인 모습만 보고 오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앎과 보이는 것이 있을거란 생각이 들었을 정도이다.

 


절로 들어가기 전 문 양옆으로 있는 사천왕에 대해서도 그저 다소 우락부락한 외모에 무섭다는 생각만 했지 제대로 알아볼 생각조차 못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서 볼 수 있어서 좋았고 한국사나 미술 시간에 볼 수 있었던 유명한 석탑, 석상들도 상당히 세부적으로 분석하듯 그 인물이 누구인지, 그것을 세운 의미가 무엇인지, 애초에 그것이 지닌 이름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알아볼 수 있어서 의미있었던것 같다.

 

 

더욱이 탱화는 책의 설명처럼 보통 석상이나 불상 뒤에 벽 같은 곳에 그려져 있어서 제대로 온전한 모습으로 보기가 쉽지 않았는데 이 책은 상당한 페이지에 걸쳐서 유명한 절의, 유명한 탱화들을 전체 모습부터 각 부분별로 그려진 인물과 그 인물의 의미(역할이라고 해도 될지는 모르겠지만)도 알려주어 참 좋다.

 

하나의 이야기를 읽는 기분이 들게 한 부처님과 관련한 탱화는 참 멋지다는 생각도 든다. 만약 언제가 되었든 이 책에 소개된 절을 갈 기회가 생긴다면 이 책을 꼭 가져가고 싶어질 정도였다.

 

흔히들 아는 만큼 보인다고 한다. 모르면 모른채로 보고 느끼는 바를 감상할 수도 있겠지만 이런 문화재에 가까운 것들은 아무래도 알고 보면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어 개인적으로는 참 잘 만들어진, 귀한 책이여서 관심있는 분들에겐 추천해주고 싶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