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만하면 괜찮은 결심

[도서] 이만하면 괜찮은 결심

정켈 글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혹자는 '예민하다, 그렇게 걱정이 많아서 어떻게 살래?'라고 할지도 모르고 혹자는 '사실은 나도 그래. 딱 내 이야기잖아.'라고 말할지도 모른다. 사람들마다 성향이 다르니 그냥 저냥 넘어갈 일도 누군가에겐 참 견디기 힘든 일일수도 있다. 이건 주변 사람도 피곤하겠지만 당사자가 가장 힘들지 않을까.

 

그런데 최근 발생하는 기막한 사건들을 보면 조심해서 나쁠건 없겠다 싶은 것이 내 생각인지라 다소 예민하다 싶은 부분도 있지만 책 속에 나온 고결과 조심의 생각이나 행동이 어느 정도는 이해도 되었다. 어떤 면에서는 여성이기에 더 조심해야 했을지도 모를 상황들이기에 더욱 현실감있게 느껴졌는지도 모른다.

 


가족들 중에서도 유독 예민하고 많은 부분에서 걱정도 불안감도 많은 고결은 이런 이야기를 조심과 나누게 된다. 주변 사람들은 이런 둘의 행동을 이해하기 힘든 상황이다보니 자연스레 둘은 이런 상황을 이해해줄 사람과 살고 싶다는 이야기까지 나누게 되고 바로 그 순간 둘은 마주보고 앉은 서로를 바라보며 결심을 하게 된다. 그런 사람이 바로 너와 나, 결과 심이라고.

 

그렇게 해서 살게 된 둘의 자취생활을 보고 있노라면 예민하다고 불리는 이들이라 그런지 의외로 상대방에게 조심스럽게 행동한다. 오히려 친할수록 함부로 대해서 마음이 상하는 경우가 많은데 둘은 천성적으로 자신이 그렇게 행동하는게 싫으니 상대방에게도 조심하고 상대의 기분이나 상황을 살펴서 의사를 묻고 일을 진행하는게 다반사.

 

여기에 서로가 걱정하는 부분, 무엇 때문에 불안하고 어떤 점에서 예민한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진심으로 이해하기에 최대한 상대가 편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다.

 

단적인 예로 도착한 택배 상자의 바닥을 닦아서 집안으로 들이거나 자신의 옷을 다림질 하다가 상대방의 의사를 묻고 함께 다려주기도 하고 버스 시간표를 알려주어 놓치지 않도록(놓치면 하루 종일 뭔가 불안하고 일이 꼬일것 같은 기분 누구나 있지 않은가) 해주기도 한다.

 

누군가는 예민하다, 까탈스럽다, 지나치다 말하는 행동 등이 어떻게 보면 조심하고픈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 여러가지 걱정스러운 마음에서 시작된 일이지도 모르겠다.

 

공감할 부분이 의외로 많아서 어쩌면 결과 심은 스스로를 예민하다 했지만 어떤 부분에서는 지극히 평범한 안전에 대한 걱정에서 발로된 행동이였을거란 생각이 들었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