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처음 하는 역사학 공부

[도서] 처음 하는 역사학 공부

김서형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최근 EBS에서 방송되었던 내용들이 단행본으로 많이 출간되고 있다. TV로 프로그램을 유익하게 본 사람들이라면 중요 내용을 책으로 소장할 수 있어서 아무래도 정보 습득에 도움이 될테고 안 본 사람들도 이번 기회를 통해 양질의 콘텐츠를 읽을 수 있으니 좋을 것 같아 개인적으로 좋은 기획이라 생각한다.

 

그동안 여러 주제들의 책을 만났는데 이번에 만나 본 책은 바로 [EBS 30일 인문학] 시리즈 두 번째 책이기도 한 교양인문학 도서 『처음 하는 역사학 공부』이다. 역사에 대한 다양한 정의가 있겠지만 팩트를 기록한 것이자 현대의 관점에서 과거의 기록을 살펴보는 귀한 시간이 되기도 할 것이며 현재를 살아가는 동안 마주하게 되는 다양한 문제들에 대해서 우리는 과거 인류의 역사, 가깝게는 우리 조상님들의 역사 속에서 그 해답을 찾기도 한다.

 

 

그런 의미에서 볼때 이 책은 30일이라는 시간 동안 30명의 역사가들이 바로 이 역사에 대해 어떻게 정의내리고 있는지를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흥미로울 것이다.

 

한 두 명의 대표적인 역사가가 기억나지만 이렇게나 많은 역사가들의 역사에 대한 정의를 한 권의 책으로 만나보기란 처음인것 같은데 학문을 떠나 역사학이라는 그 자체에 대한 이해를 위해서라도 본격적인 역사학 공부에 앞서서 기초 상식적인 차원에서 다각도로 역사를 바라봐야 하는 다양성의 차원에서라도 읽어보면 도움이 될것 같다.

 


특히나 이 책이 좋았던 점은 한 명의 역사학자에 그의 대표작을 함께 언급하면서 비록 전문은 아니지만 그의 대표작을 통해서 역사에 대해 알아볼 수 있고 또 그 대표작을 조금이나마 그러나 핵심 내용을 알아볼 수 있다는 점에서 어떤 부분에서는 역사학자 30인의 대표 서적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책이라고 봐도 좋지 않을까 싶다.

 

매일 하나의 키워드에 어울리는 역사학자와 그의 대표작, 그 대표작이 담고 있는 핵심 키워드를 먼저 간략하게 살펴 본 뒤 그 내용과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보여주는 책으로서 세계사 이야기를 담은 책이기도 해서 여러모로 재미있게 읽히는 책이기도 하다.

 

또 30일, 30명, 30권의 책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1일의 분량이 그다지 길지 않기 때문에 부담스럽지 않게 읽을 수 있다는 점도 좋았다. 그리고 각 일(日)마다 명화를 함께 수록해서 그날의 역사 이야기를 읽는 재미를 더하고 있기에 전반적으로 많은 신경을 쓴 책이라고 할 수 있을것 같다.

 

역사, 역사학자, 그리고 역사책을 통해 마주하는 지나간 역사가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를 알 수 있었던 책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