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차이나는 클라스 인문학 편

[도서] 차이나는 클라스 인문학 편

JTBC (차이나는 클라스) 제작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TV 방송을 처음부터 끝까지 잘 보질 않는다. 드라마도 거의 보질 않고 스포츠 정도가 보는게 다이다. 뉴스는 인터넷 뉴스를 통해 본다. 워낙에 비슷한 콘텐츠로 제작되는 방송이 많다보니 비슷해 보여서 어쩌다 다큐 정도를 보는게 다인데 그중에서도 괜찮다 싶은 것은 바로 <차이나는 클라스>이다.

 

그래도 방송 시간을 잘 몰라서 재방 정도만 보는 경우라 이렇게 방송분을 따로 모아 『차이나는 클라스: 인문학 편』이라는 교양인문학 분야의 단행본으로 출간된 경우를 보면 반갑기도 하고 소장해두고 두고두고 보기에도 좋다는 생각을 해서 그동안 나온 시리즈들도 가급적이면 소장하려고 하는데 이번에 만나게 된 책은 바로 <인문학 편>이다. 그중에서도 구체적으로는 '고전/철학/예술 편'이라고 하겠다.

 

그야말로 인문학의 대표격인 세 분야를 인간이 살아가는 동안 꼭 필요한 지식과 지혜와 연결지어 이야기한다는 점에서 지금까지의 시리즈 중에서도 괜찮았다고 생각했던 책이기도 하다.

 

 

책을 보면서 다시 한번 놀라게 되는 것은 고대의 철학자나 신전, 학교에서나 배웠던 지리 등이 현재의 우리의 삶과 동떨어진 것이 아님을 알게 한다는 것이다. AI 시대와 아리스토텔레스의 접점이라니 놀랍지 않은가.

 

게다가 휴대전화 하나만으로도 세상 어느 곳이나 찾아볼 수 있는 시대에 지리에 등한시 해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는 상당히 의미심장하게 느껴질 정도이다.
 


그리고 신화나 미술 분야가 단순히 창작의 영역을 넘어 인간의 삶에 지대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은 신선하기까지 하다. 특히 신화에 대한 대목을 보면 선전의 도구로 신화를 이용했다는 대목이 나오는데 그 시대의 지도자는 신화를 통해 대중을 지휘했고 스스로는 그 신화 속 인물처럼 되고자 했던 경우도 있었던 걸 보면 확실히 신화 이야기를 읽을 때마다 재미있었던 것은 어느 정도 이유가 있었던 것인가 싶은 생각도 해본다.

 

책의 말미에는 단테의 신곡과 관련해서 그가 생각한 천국이란 과연 어떤 모습일까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는데 사실 위대한 작품이긴 하지만 쉽게 읽히는 작품은 또 아니여서 이렇게나마 간접적으로 신곡에 대해 알고 다시 작품을 읽는다면 조금이나마 이해가 더 쉽게 가지 않을까 싶다.

 

흥미로운 점은 단테가 천국을 지구와는 분리된 공간으로 봤다는 것인데 이는 닫힌 세계가 아님을 말하고자 함이였다고 하니 그 당시에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상당히 놀랍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상력이 놀랍다고 해야 할지 아니면 생각이 상당히 유연하다고 해야 할지 아무튼 대단함에는 틀림없다.

 

한때 인문학의 위기라는 말이 등장하던 때가 있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지금만큼 인문학에 관련된 책들이 많은 경우가 또 있을까 싶기도 한데 특히 심리학이나 예술 관련 분야는 정말 다양하고도 흥미로운 주제와 내용을 담은 책들이 많은데 이 책은 그런 책들 중에서도 지식과 지혜라는 측면을 좀더 부각시켰다는 점에서 마음에 들고 무엇보다도 다양한 이미지 자료를 활용해 이야기를 보다 재미있게 인문학 수업을 듣게 하는 기분이라 유익한 책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