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간을 탐하다

[도서] 공간을 탐하다

임형남,노은주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공간은 필연적으로 사람과 관련이 있다. 아무리 비어 있는 공간이라도 결국은 사람이 그속에 존재하느냐 하지 않느냐에 따라 비었다고 말할 수 있고 또 채워져 있다면 그 목적성에 따라 공간의 이름이 달라지기도 하기 때문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원래의 목적과는 또다른 의미로 사용되기도 하고 때로는 원래 취지를 극대화시키는 작용을 하기도 한다. 『공간을 탐하다』는 여러 공간들 중에서도 사람들이 모임으로써 생겨나는 도시에 존재하는 공간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책이다.

 

그리고 이 도시가 무엇을 담고 있느냐, 시대의 어느 한 페이지에서 무엇을 담았느냐에 따라 도시의 공간/기억의 공간/놀이의 공간/휴식의 공간으로 분류되어 있다. 각 공간들은 국내의 공간들만으로 이야기하고 있지 않아서 여러 나라의 다양한 공간들을 함께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였다.

 

가장 먼저 등장하는 공간이 사람을 담는 도시의 공간으로서 '서울역'이라는 점이 의미있다. 시대가 변해 서울을 상징하는 공간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저마다의 대답이 다를수 있지만 그 많은 대답들 속에서 서울역은 분명 대한민국의 수도인 서울이라는 공간으로 통하는 관문 같은 느낌이 들어서 공간을 이야기함에 있어서 서울역을 선택한 것은 참 의미있는 선택이지 않았나 싶다.

 

그리고 수많은 대한민국 사람들을 하나로 뭉치게 만들었던 광화문 광장, 의외민주주의 상징과도 같은, 그러나 묘하게도 국가기관 중 국민의 신뢰도는 최하위급인 국회의사당도 등장한다.

 

개인적으로 가보고 싶은 공간은 기억의 공간이다. 아무래도 역사적 순간을 장식한 공간들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럴것 같고 최근에는 자제하고 있지만 한때는 주기적으로 방문했던 서점이 소개되어 있는 점도 책을 좋아하는 독자의 입장에서는 좋았던것 같다. 

 

요즘은 대형 서점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 서점이 많이 생겨나고 있고 반대로 개성있는 독립서점의 등장에 화제가 되는 경우도 있는데 마치 어릴적 추억 속 서점부터 최근의 서점 트렌드를 함께 만나볼 수 있었다. 한번 가보고 싶었던 니은서점도 소개된다.

 

도심 속 휴식 공간은 지친 시민들에게 좋은 쉼터가 되어줄텐데 가든이라고 해서 막연하게 그리고 당연하게 떠올린 이미지와는 너무나 다른 아미티스 가든은 도심형 가든이라고 해야 할지 한편으로는 신기하기도 해서 가보고 싶어졌던 곳이기도 하다.

 

책을 통해 처음으로 만나보는 공간들, 사실 그중에는 존재하는지조차 몰랐던 공간들도 있었던게 사실이다. 그러나 책을 통해 마주한 그 공간들에 얽힌 이야기를 보면서 사람들이 만들어낸 도시 속에 다양한 필요성에 의해 여러 공간들이 생겨나고 그 자리에 자리한 공간이 또다시 사람들을 모이게 하는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책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