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동네에서 만난 새

[도서] 동네에서 만난 새

이치니치 잇슈 저/진선영 역/박진영 감수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동네에서 만난 새』라는 제목에 이끌려서, 과연 우리 동네에서 내가 봤던 새들도 책에 소개되어 있을지 궁금해서 보게 된 책이다. 참새나 까치, 까마귀, 비둘기가 대표적으로 만나는 새인데 익숙하다 싶었던 이런 새들이 소개되어 있는 점은 특별할것 없었지만 이 새들과 관련한 특징이나 습성 등과 관련한 내용은 생소한 것들이 많고 관찰을 통해 주의깊게 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내용도 많아서 상당히 흥미로운 책이였다.

 

특히 계절과 시간대별로 어떤 새들을 볼 수 있는가를 알려주기 때문에 새 관찰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이 내용을 참고해서 새를 관찰해봐도 좋을것 같다.

 

책에는 원래부터 가지고 있는 모습이 아닌 현재를 살면서 도심에 적응해가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모습들을 담고 있기도 한데 예를 들면 까마귀가 둥지를 만들 때 세탁소 철제 옷걸이를 가져다가 짓는다는 사실이다. 문득 이때 나뭇가지를 구하기가 힘들어서인가 싶은 단순한 생각을 했었는데 그보다는 오히려 가볍고 튼튼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까마귀 입장에서는 내구성에서는 나무보다 나은 집짓기 재료인 셈이다. 물론 여기에 나뭇가지도 함께 사용한다.

 

이외에도 책에서는 먹이 활동, 구애 행동, 둥지 짓기와 육아, 소리와 몸짓으로 여러 새들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더 나아가 새들의 생태와 우리가 이런 새들과 잘 지내기 위한 방법도 알려준다.

 

책을 읽다보면 무심코 지나쳤던 우리 주변에 있는 식물들의 모습을 한번 더 유심히 보게 될것 같은데 그 이유는 새들이 식물에 있는 것을 먹는 과정에서 특유의 흔적을 남기기도 하기 때문이다.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까마귀가 지능이 높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는데 호두를 신호 대기 중인 차 앞에 두고 바퀴가 이 호두를 밟고 지나가면서 깨지도록 한다는 사실이였다. 너무 똑똑한거 아닌가 싶을 정도다. 그리고 천적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 평소에는 각자가 생활해도 밤이되면 함께 보여서 무리를 지어 잠든다고 한다.

 

책에는 60종의 새들에 대한 정보가 담겨져 있는데 신선하고도 흥미로운 내용들이 많아서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상당히 유익한 책이 아닐까 싶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