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좋은 걸 보면 네 생각이 나

[도서] 좋은 걸 보면 네 생각이 나

청민 글/Peter 사진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이제는 위드로 전환된 사회 속에서 세계 여러나라들은 백신 접종자에 한해 자가격리를 해제하기 시작했고 이에 조금씩 여행의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여전히 국내에서는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라 딴세상 같은 이야기지만 이런 때에 답답한 마음을 누군가의 여행 이야기, 전문 작가님들의 여행 가이드북이나 여행 에세이를 통해서 위로를 받을 수 있어서 참 좋았던것 같다.

 


청민 작가님은 신작 에세이를 통해서 자신의 여행 이야기를 솔직하게 담아내고 있다. 그런데 그 이야기 속에는 그저 낯선 세상 속 낯선 경험만이 남겨져 있지 않다. 외국의 여행지 어딘가에서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기도 하고 또 한국에서의 일들이 떠오르기도 하는데 이런 점을 보면 결국 그 사람이 어디에 있든지 간에 시간은 흐르고 이전의 일들은 결국 현재에 영향을 미치기 마련이구나 싶은 생각도 든다.

 

 

여행을 갈 수 없는 상황이니 작가님의 여행지 사진은 참으로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여행 에세이이자 감성 에세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감성적인 사진은 작가님의 글과 만나 참 잘 어울려 더욱 좋았다.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곳으로 가면 왠지 일상은 제쳐두고 그곳에서의 시간에 충실할것 같은데 의외로 새롭고도 낯선 것에서 익숙한 것을 떠올리게 되는가보다. 그렇게 여행을 하고 돌아오면 또 익숙한 장소에서 낯선 여행지에서의 추억을 떠올리겠다는 생각도 들어 그런 맛에 여행을 하는구나 싶기도 하다.

 


여행에 대한 추억은 사진 한장, 그곳에서 구매한 물건, 때로는 노래 속에도 담겨져 있고 또 좋았던 추억은 다시금 그때를 떠올리면 똑같은 좋은 감정, 비슷한 감정으로 되살아난다. 좋은 이유는 좋아서 더 가고 싶어질것 같고 그렇지 않은 경우는 여전히 그럴까 싶어 궁금해질것도 같은데 작가님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정말 많은 곳들을 여행하셨구나 싶어 부럽기도 하고 이제 또 여행이 가능해지는 시기가 도래하면 다녀오신 후 새로운 여행 이야기를 만나보고픈 기대감도 생긴다.

 

마지막에는 작가님이 사랑한 순간들을 따로 사진으로 분류해 두었는데 가만히 보고 있으면 멋지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나 역시도 가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 여행지에서 엽서를 보내고 싶어지기도 한다.

 

우리에겐 낯선 여행지도 누군가에겐 일상의 공간이다. 그런 점을 이 책에서는 고스란히 만나볼 수 있어서 흥미롭다. 여행자의 시선에서 바라 본 현지인의 일상적인 모습, 그 일상이 담겨진 풍경과 공간들... 참 매력적인 공간들의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어서 좋았고 청민 작가님의 감성적인 글을 읽어볼 수 있어서 더욱 좋았던 책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