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우리 집 식물 수업

[도서] 우리 집 식물 수업

정재경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최근에는 반려동물과 함께 반려식물이라는 말이 어색하지 않고 플랜테리어도 인기다. 좀더 발전하면 베란다를 아예 정원처럼 꾸미는 분들도 있다. 능력이 있으신 분들은 어떻게 그렇게 잘 키우는지 의문이지만 아파트에서도 텃밭 가꾸기를 하시는 걸 보면서 놀랍기도 하고 또 관련 도서들을 보면서 몇몇 채소나 과일 중 쉬워 보이는 것들 중에서 나도 도전을 해보기도 하지만 오이와 방울 토마토를 제외하고는 딱히 성공한 건 없는것 같다. 

 

그럼에도 관련 도서들이 새롭게 출간될 때마다 궁금하고 보고 싶어진다. 그건 전원주택이나 귀촌까지는 아니더라도 작게나마 가능하다면 식물을 키우고 싶은 마음, 그리고 오랫동안 키워 온 식물을 앞으로도 잘 키워보고픈 마음 때문일 것이다. 

 

그렇기에 제목에서부터 『우리 집 식물 수업』이란 제목의 책이 눈길을 끈다. 특히 반려식물과 함께 하는 삶에 초점을 맞추면서 처음부터 키우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그에 앞서서 식물과 친해지고 채집을 하고 또 무엇보다도 자신의 식물 취향을 알아내는 방법을 다루고 있는 점이 흥미롭다. 

 

사실 반려식물을 키우고 싶은 사람들도 혹시나 죽일까 싶어 고민만 하는 경우가 많을텐데 이 책의 저자는 일단 시작해보라고, 많이 말고 하나부터 시작하라고 말하며 이런 식물들을 어떻게 집으로 들이고 어떤게 건강한 식물인지를 알려주기도 한다. 

 

또 당연하게 흙이 있는 화분뿐만이 아니라 수경재배의 방법 등도 있으니 선택할 수 있는 종류는 여러가지임을 고려하자. 화분을 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체험활동의 일환으로 키울 수 있는 텃밭 가꾸기나 주말 농장과 같은 방법도 있다. 작게나마 텃밭을 가꿔보고 싶은 사람이고 또 아이가 오이를 심어 실제 판매되는 정도로 키웠고 해바라기 씨를 싦어서 상당히 큰 꽃을 피우고 씨앗까지 얻은 경험이 있어서인지 아이도 이 파트에 관심을 보인다. 


식물을 키우기에만 국한하는 것이 아니라 키운 식물을 식용이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을 보면서 식물 키우기에 대해 좀더 목적성이 있을것 같아 좋다. 이외에도 여름에 식물을 어떻게 관리하고 여름 식물을 활용한 먹거리 만들기나 겨울을 준비하는데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가을의 식물 관리법과 이 시기의 식물을 활용한 건강한 먹거리 만들기, 끝으로 겨울에는 플랜테리어에 초점을 맞춰서 식물을 관리하는 방법과 관련된 먹거리, 다양한 활동도 소개된다.

 

이처럼 『우리 집 식물 수업』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에 맞춘 식물 관리법과 식물을 활용한 먹거리 만들기, 체험 활동까지 해볼 수 있도록 잘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기존의 책들과는 차별화된 복합적인 내용을 담아낸 활용도가 상당히 높아보이는 책이라 더욱 좋았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