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생미술관

[도서] 인생미술관

김건우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그림은 단순히 자연과 사물, 그리고 인물을 묘사하기 위함도 있겠지만 그속에는 역사적 한 순간, 인간의 고뇌와 그 시대의 사회상이 담겨져 있기도 하다. 때로는 화가 자신의 모습을 담은 초상화도 있지만 이것은 단순히 자신의 모습을 담기 위함이라기 보다는 자신에 대한 고찰을 그림으로 표현한 것일 때 더욱 의미가 있겠다.

 

그래서 고흐의 자화상이 해바라기를 모티브로 한 그림만큼이나 유명할 것 같은데 실제 유명 화가들의 자화상이 제법 있는걸 생각하면 역시나 흥미로운 내용이 아닐 수 없다. 화가가 자화상을 통해 무엇을 담고자 했는지에 대한, 때로는 그림을 그릴 당시의 화가의 심리 등을 포함한 여러 상황들을 함께 알아가는 묘미도 있는 것이 자화상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 한번도 이런 자화상을 누가 제일 먼저 그렸는가에 대한 부분은 생각해보질 않았었다. 

 

그런데 이번에 만나 본 『인생미술관』을 통해서 독일의 뒤러라는 화가였음을 알게 된다. 또 르네상스형 인간의 대표주자이자 어떻게 보며 이 말을 탄생시킨 장본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다 빈치와 관련해서 그의 호기심을 언급하고 있는 점이 흥미로운데 <최후의 만찬>이나 <모나리자> 같은 대표적인 작품 속 그의 호기심이 녹아든 요소를 알려주기도 한다. 그중 <모나리자>를 보면 자신의 자화상과 두 작품을 컴퓨터로 합성하면 놀랍게도 닮아 보인다는 점이다. 

 

화가는 그림에 자신의 바람을 담아내기도 했는게 그중 가장 재밌는 그림은 세잔이 자신의 아버지를 그린 그림에서 친구 졸라와의 관계를 고려해 아버지의 손에 <레벤망>이라는 신문을 그려넣은 점이다. 

 

아무리 유명한 화가라고 해도 당대에는 비난을 넘어 모욕의 대상이 되기도 했는데 마네 역시 그러했다고 한다. 지금의 마네라고 하면 가장 인기있는 예술가로 그의 작품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인데 그런 마네도 당시의 규범과는 맞는 그림을 그렸다는 이유로 홀대를 받았다니 아이러니이면서도 안타까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이 책에는 그림 안에 담겨진 화가의 인생 이야기가 흥미롭게 소개된다는 점에서 기존의 명화를 담아낸 도서들과는 차별화를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림에 담긴 사연을 제외하고 그림 그 자체가 마치 신비로워 보였던 작품을 꼽자면 장 오귀스트 도미니크 앵그르가 그린 <오송빌 백작 부인>인데 마치 실제 살아 움직일것 같은 세밀한 묘사가 너무 인상적이였다. 자신의 자화상 역시 담겨져 있는데 역시나 그런 분위기의 그림이라 가만히 보고 있으면 빨려들것 같은 느낌이 들어 묘하다. 

 

화가는 그림을 통해 자신을 표현해낸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자화상일테고 주변 인물을 그린 것일테다. 많은 화가들의 자화상을 만나볼 수 있어서 흥미로웠고 유명 작품들 역시 그속에 인간의 삶의 다양한 모습들이 담겨져 있고 그에 대한 이야기를 읽어볼 수 있어서 흥미로웠던 책이다. 

 

특히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화가와 그의 인생 그리고 그림에 대한 이야기를 그의 부고에서부터 시작한다는 점에서 마치 죽음 이후 그의 인생과 예술을 평가하는것 같아 독특한 구성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책이기도 하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