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발칵 뒤집힌 현대 미술

[도서] 발칵 뒤집힌 현대 미술

수지 호지 저/이지원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미술사를 꿰뚫고 있다고도 할 수 없는 수준의, 그저 감상이 좋고 신기한 작품에 대한 해석이 흥미로운 한 사람으로서 지금 우리가 너무나 사랑하는 예술가의 작품도 때로는 출품 당시에는 혹평을 받기도 했고 때로는 지금도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하며 또 그중에는 다소 예술가가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다소 충격적인 표현 방법을 쓰기도 했음을 우리는 알 수 있다. 

 

그중에는 이게 정말 예술인가, 이런 작품도 예술이라 할 수 있나 싶은 의구심(비판이 정말 순수한 궁금증)과 함께 창작의 끝은 없구나 싶은 생각을 동시에 들게 하는 작품도 있는데 이 모든 이야기들을 아우르는 책을 한 권 만났다. 바로 『발칵 뒤집힌 현대 미술』이다. 

 


미술은 어느 한 방향으로만 성장하지 않았다. 벽에 그림을 그리던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재료와 주제, 표현 방법 등으로 변화를 거듭해 왔는데 그중 현대 미술에서 다소 파격적일 수 있는 작품들을 위주로 총 50 점을 소개하는데 이 작품의 탄생 배경이나 작품과 관련한 역사적인 이야기도 읽어볼 수 있고 예술가가 이 작품을 통해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지를 함께 담고 있기 때문에 제목처럼 세계를 뒤흔들고 발칵 뒤집은 현대미술 작품들을, 적어도 이 책이 담고 있는 작품들에 대해서만큼 제대로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손 안의 현대미술 관람전이 될 수도 있을 책인데 그중에는 그림과 조각도 있고 행위 예술, 설치미술도 있다. 게다가 무려 자신의 똥을 캔에 담아 판 예술가도 있고 그 유명한 변기를 예술로 승화(?)시킨 경우도 있다. 전시된 상태가 아니라면 어디 창고의 선반 같은, 물건 정리대 같은 구조물도 있으며 이 예술가는 전세계의 수많은 카톨릭 신자들, 종교로부터 엄청난 비난을 받았을것 같은 작품도 있다.

 

확실히 문제작들의 모음이나 그만큼 감상과 작품 해석에 대한 묘미가 있는 미술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는 분명 잘 기획된 현대미술 작품전을 관람한 기분이 들게 하는 책이였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