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시는 다정한 미술관

[도서] 도시는 다정한 미술관

박상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예전과는 달리 이제는 예술이 사람들 속으로 보다 가깝게 다가와 있음을 느낄 때가 많다. 정형화된 틀을 벗어나 다양한 표현으로 창작되는 예술의 형태도 그렇지만 사람들에게 보다 재밌고 즐거운, 그러면서도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형식으로 작품 전시를 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인데 이번에 만나 본 『도시는 다정한 미술관』을 보면 미술을 우리의 일상과 연결지어 보아도 괜찮구나 싶은 생각이 들게 하는 작품과 작품에 대한 이야기라 더욱 흥미로웠던것 같다. 

 

특히나 이 책의 저자가 미술사를 전공했음에도 다른 분야에서 활동했던 이력은 미술 작품을 이해하고자 하는 스펙트럼을 넓히는데 일조한 경우라고 할 수 있을텐데 다양한 예술 도서들이 출간되고 있고 예전처럼 정석적인 예술 도서도 있지만 최근에는 독자들이 보다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도록 스토리를 입혀 작품 해석 역시나 다양하게 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이 책의 저자가 지닌 역량 또한 많은 공헌을 한게 아닐까 싶다. 

 

 

31가지의 이야기 속에는 작품을 조금은 색다른 관점에서, 이전과는 다른 각도로 접근하는 이야기가 나온다. 바로 언제부터 시작된 것인지에 대한 질문부터가 그런데 교회에 가면 당연히 있는 싶이라 생각하는 의자에 대해, 우리가 여럿이 함께 찍는 단체 기념 사진에 대해 그리고 조각상이 단색(대리석 하나만으로 조각된) 흰색인 이유와 같이 당연해서 생각지 않았던 부분에 왜라는 호기심을 칠해본다. 

 

그리고 다양한 작품 속에 표현된 신들의 모습에서 신성시 되는 모습이 아니라 조금은 불손하다고 해도 될지는 모르겠으나 비틀어서 보는 관점을 통해 그속에 숨겨진 의미를 찾아내기도 한다. 그리고 예술이 순수 창작물의 범위를 벗어나 의도를 지닐 때 권력 지향을 위한 하나의 도구가 될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도 나오는데 특히나 권력의 도구로 활용된 이미지에 대한 이야기는 현대의 미국 대통령 선거의 포스터와도 연결되어 흥미롭다.

 

 

도시의 풍경이 담긴 그림 속에서 생각지 못한 포인트에 집중해 그림을 보다 재미있게 감상하는 법을 알려주기도 하고 심리적인 상황을 이미지화 시킨 경우도 있다. 내면의 심리나 의도를 이미지화 시킨 경우가 아무래도 좀더 흥미롭게 다가오는 것은 함축된 이미지의 면면을 들여다보면서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고자 하는 것인지를 알아가는 재미가 있기 때문이며 이렇게도 표현이 가능하구나 싶어 새삼 예술의 세계가 놀랍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예술계에도 시대의 변화, 사회의 요구가 반영된 자유와 차별을 없애고자 하는 표현의 이미지화도 독자의 입장에서는 단순히 유명화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거나 신선한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였다는 점 이상으로 의미있는 코너가 아니였나 싶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