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서서히 식물이 좋아집니다

[도서] 서서히 식물이 좋아집니다

한진아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식물집사가 되고 싶은 한 사람으로서 식물 키우기, 정원 가꾸기 등과 관련된 도서들을 보면 더욱 관심이 간다. 몇몇 식물을 새롭게 집으로 들였지만 식물도 나와 맞는게 있는지, 아니면 집과 맞는게 있는지 유독 키우고 싶은 마음과는 달리 자꾸만 죽어나가서 이제는 식물을 사기가 살짝 무서워지기도 하는데 일단은 있는 식물이라도 잘 키우자 싶은 마음에 더욱 궁금했던 책이 바로 『서서히 식물이 좋아집니다』이다.

 

 

그래도 좀 제대로 알고 식물을 집으로 들일 필요가 있겠구나 싶은 마음과 있는 식물은 제대로  키우고 있는건가 싶은 궁금증에 이 책이라면 제대로 답을 해줄 수 있겠구나 싶었던게 사실이다. 특히 이 책에서는 현재 자신의 식물 생활에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는 것이 참 좋았다. 

 

그저 바로 관리법이나 어떤 식물을 어디에 키우면 좋은가 등과 같은 이야기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식물집사라는 타이틀에 맞게 제대로 식물 생활을 하고 있는가를 파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본격적인 식물 키우기와 관련한 다양한 환경들에 대해 되짚어 본다. 흙, 빛, 물주기 타이밍, 바람, 온도와 습도까지. 일단 식물 키우기에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요소들에 대해 알고는 있을테지만 정확히 어떻게 조절하고 관리를 해줘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피상적으로 알고 있었을 사람들에게도 상당히 도움이 될 유용한 정보다. 

 

사실 어떻게 보면 식물 키우기의 전부에 가까울 정보들이기에 꼼꼼하게 잘 챙겨주는 정보는 고마울 따름이다. 각 요소가 많거나 적었을 때 생기는 현상을 알려주기 때문에 실제 식물 키우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책 중간중간에 다양한 식물 사진들을 보여주는 점도 좋았는데 그 식물에 대한 이야기도 곁들여져서 식물 키우기 정보만을 담은 책이라기 보다는 식물 키우기와 관련한 에세이로 봐도 좋을 정도이다. 그리고 사진 속 식물을 어떻게 키우면 되는지, 또 해당 식물이 모형을 잡아주는 식물이라면 어떻게 하면 되는지 방법도 알려준다. 

 

기본적인 식물 키우기의 정보를 바탕으로 여기에 더해서 죽이지 않고 계속 키우다보면 반드시 그 순서가 도래하는 분갈이, 그리고 영양 공급하기나 지지대 설치, 가지 치기에 대한 정보도 실고 있어서 좋은데 개인적으로 분갈이를 잘못해서 식물이 시름시름하다 죽인 경험이 있어서인지 이 정보가 더욱 크게 와닿는다. 뭐든 다 때가 있었던 것이다. 

 

마지막으로 나오는 이야기는 식물과의 추억을 담은 이야기로 피스 만들기라든가, 꽃다발과는 또다른 매력이 있는 풀다발도 있고 집안을 식물로 연출하는 등의 다양한 이야기도 함께 만나볼 수 있기에 식물 키우기를 넘어 정원 가꾸기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 관심이 있는 분들에겐 더없이 좋을 정보라고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