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파이널 페인팅 : Final Painting

[도서] 파이널 페인팅 : Final Painting

파트릭 데 링크 저/장주미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누군가의 첫 번째 작품도 분명 의미가 있을테지만 반대로 마지막 작품에 대해서는 어떨까? 바로 이런 발상을 실현시킨 작품이 『파이널 페인팅 : Final Painting』이다. 특히 그 대상이 미술사의 유명 화가들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에서 미술작품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에게 더없이 흥미로운 책이 되지 않을까 싶다. 

 

사실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화가들의 경우에도 그의 마지막 작품이 무엇인지 묻는다면 자신있게 말하긴 어려울것 같다. 개인적으로 호감이 가는 작품이 좀더 오래 그리고 잘 기억되는게 사실이고 아니면 반대로 화가의 이름보다 더 유명한 작품이기에 기억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인데 이 책을 통해서 제목 그대로인 한 화가의 파이널 페인팅 그리고 그 화가의 마지막 생애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만나볼 수 있는 책이기에 기존의 미술사, 예술사, 그리고 화가들과 명화를 다룬 책들과는 확실히 차별화를 이루고 있는것 같다. 

 

 

미술사에 한 획을 그었지만 나이가 들면서는 아무래도 그 영향력이 줄어들수도 있고 의외로 많은 화가들이 자신들이 남긴 작품의 유명세와는 달리 불우한 환경을 보냈던 이들이 많았기에 이런 부분에 대한 궁금증도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상당히 의미있게 다가온다. 

 

특히 책에서 담고 있는 화가들은 일단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화가들이라는 점에서도 좋았는데 익숙한 화가들에 대해서 잘못 알려진 이미지를 바로 세울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고 한편으로는 제대로 알아갈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A4 크기 정도의 양장본 도서인데 어떤 그림의 경우에는 두 페이지에 걸쳐서 그림이 소개되고 그 그림에 대한 해설이 붙여져 있어서 작품 감상에서도 상당히 도움이 되는 책이였다. 여기에 각 화가들의 개인적인 정보도 파이널 페인팅을 시작하기에 앞서서 미리 알려주고 있는데 출생 장소와 출생일은 사실 쉽게 찾아볼 수 있었고 사망일도 그러했지만 사망 장소나 사망 원인 그리고 마지막 거주이와 작업실 등의 이 책의 기획과 관련해서 상당히 의미있는 정보도 함께 담고 있는 부분은 더욱 좋지 않았나 싶다. 

 

여기에 무덤이 어디에 있고 전용미술관이 있는지에 대한 부분도 개인적으로는 좋았는데 화가에 대한 관심이 그의 작품 등으로 이어질 수 있기에 만약 전용미술관이 있다면 그곳으로 여행을 계획해볼 수도 있으니 여러모로 도움을 받을 수도 있을것 같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