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상의 모든 법칙

[도서] 세상의 모든 법칙

시라토리 케이 저 /김정환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세상의 모든 법칙』이라는 책 제목이 내용을 그대로 집약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책이다. 책속에는 그야말로 세상의 거의 모든 법칙들이 등장하는것 같기 때문인데 사실 이 책이 소개하는 법칙도 우리가 살아감에 있어서 모른다고 해도 삶에 지장은 없을것 같다는 생각도 들기에(물론 어떤 법칙은 알고 생활에 반영하면 큰 도움이 될것도 같다) 이 책에 소개되지 않는 법칙이라면 더 그렇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그러니 세상에 존재하는 무수한 원리들, 법칙들을 알고 싶다면 적어도 이 책 한 권이면 충분할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무려 105가지나 수록되어 있으니 말이다. 

 

이런걸 어떻게 발견했을까 싶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법칙에 붙여진 이름이 참 재미있는 경우도 있는데 그중 단적인 예로서 2번째에 등장한다. 바로 <악마의 증명>인데 존재하지 않는 것을 참이라고 증명하기가 힘들다는 것이다. 과학이 발달하면 세상에 이건 없어라고 말했던 것들도 점차 발견이 될 수도 있겠지만 어찌됐든 이 세상엔 우리가 알지 못하는, 미지의 영역이라는게 존재할테니 이 법칙만큼은 영원할 것도 같다. 재밌는 점은 이 법칙을 발견한 사람도 알려지지 않았다니 발견자다운(?) 법칙인 셈이다. 

 

이외에도 사회, 논리, 수학, 화학, 심리, 물리, 천문 등 범위가 상당히 다양한데 과학과 수학 분야는 조금 어렵게 느껴지는게 사실이다. 그래도 간략하지만 그 법칙에 대한 개념만큼은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을 정도의 수준으로 설명을 해주기 때문에 좋은것 같다. 

 

이중에서 가장 흥미로운 주제는 아무래도 사회와 놀리, 심리 분야이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부분과도 확실히 좀더 현실감있게 맞닿아 있기도 하기 때문이며 유익하다 싶었던 법칙은 생물 분야에서 등장했던 <헵의 법칙>이였는데 처음 들어 보는 법칙인데 내용을 보면 반복의 힘을 증명하는 것으로 좋은 성적을 얻기 위해서는 반복 학습을 통해 뇌의 시냅스 결합을 강화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바로 이런 이유로 <헵의 학습 규칙>이라고도 불린다고 한다. 
 

부담없이 하나씩 읽어가다 자신에게 필요하다 싶은 내용은 적용해도 좋고 때로는 평소 궁금했던 내용에 대한 해답으로서 책속에 담긴 법칙이 튀어나올수도 있을것 같다. 상식과 교양 차원에서 지식을 습득한다는 생각으로 읽어보면 딱 좋을 그런 책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